사이토 치와

프로필
이름사이토 치와
斎藤千和(さいとう ちわ)
성별여성
직업성우
출신지일본 사이타마
생년월일1981년 3월 12일
혈액형A형
신장155cm
취미・특기영화감상, 농구, 강아지조련
결혼 여부기혼
소속사아임 엔터프라이즈
성우 활동 시기1999년 ~ 현재
소개링크공식 프로필

1 개요

"내 담당 성우는 너무도 우수한 사람이야."
- 센조가하라 히타기[1]
강한 여성 역할, 힘이 약한 여성 역할, 발랄한 소녀 역할이나 소년 역할 등이 가능하다. 그밖에도 동물, 인간 이외의 캐릭터나 낮은 음성을 사용하는 익센트릭한 역 등등, 다양한 타입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이 가능.[2]

어머니에게 패션 잡지를 사다 달라고 했는데 어머니가 실수로 패션 잡지 밑에 깔려있던 성우 잡지를 사온 것이 성우가 된 계기가 되었다. 대학을 다니면서 관련 기관에서 성우 공부를 하고, 이후 일본 나레이션 연기 연구소[3]를 거쳐 정식 성우 데뷔를 했다. 니시오 이신 공식 너무도 우수한 사람

흔히 광역계로 일컬어지는 목소리 중에서도 특히나 유명한 역을 많이 맡고 또 잘 소화한다. 그 덕분에 팬덤이 굉장히 크다. 원 목소리 그대로에서 떠올릴 수 있는 발랄하고 우호적인 톤, 시원하면서도 시크한 톤, 애교 있으면서도 귀여운 톤, 조곤조곤하면서도 요염한 톤 등 굉장히 다양한 면면을 무서울 정도로 잘 묘사해낸다. 당장 센조가하라 히타기프란체스카 루키니의 목소리만 비교해봐도 같은 성우인지 모를지경.

영어 발음이 일본인치고는 상당히 괜찮은 편. 뉴질랜드로 유학한 적이 있다. [#] 바케모노가타리 4화 초반부의 PTA 해설부분, 페어뤈ㅌ 티이쳘 어소우쉬에이션 <獄 안녕 절망선생>, <시큐브> 6화를 보면 그녀의 영어 발음을 들어볼 수 있다. 물론 라스트 엑자일의 예고 읽기도 포함한다.


2 인기 성우 등극

데뷔 이후로 배역이 들어오지 않는데다가 믹스 쥬스도 그렇게 성공을 하지 못해서 무명이 다소 길었다. 다행히 <라스트 엑자일>에서 배역을 맡아 팬들과 관계자들에게 인정을 받게 되고, 2004년 이후부터는 배역이 한꺼번에 증가해 지금과 같은 인기 성우 자리에 올랐다.

사실상 인생의 반전급 배역은 <개구리 중사 케로로>의 히나타 나츠미 역으로, 1년짜리 작품의 주연 배역을 손에 넣는 것이 신인 성우에게 얼마나 파격적인 기회인지는 두 말 할 것도 없다. 게다가 알고 보니 1년짜리가 아니었다. 극장판만 몇 개가 나온 거야? 이 시기에 연기력도 급성장. <개구리 중사 케로로>의 1기 감독이 사토 준이치이며 <오자마녀 도레미>, <카레이도 스타>, <아리아> 등으로 이미 증명된 성우 조련(…)에 도가 튼 감독이다. 심지어 <타마유라>에서도 연기력 모자라다고 까이던 타케타츠 아야나를 데리고 작업하여 연기력 많이 늘었다는 반응을 얻어내기도 했다. 더불어 어느 듣보잡 스튜디오[4]에 새로 부임한 듣보잡 감독의 첫 번째 작품에 주연을 맡아 이후 긴 인연을 이어가게 된다. 그 작품이 네코미미 모드로 유명한 <월영>.


3 믹스쥬스 활동

나카하라 마이, 우에다 카나, 모리나가 리카와 함께 아임의 흑역사이자 전설의 성우 유닛 믹스쥬스의 멤버였다.

본인이 믹스쥬스를 흑역사 취급한다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사이토가 퍼스널리티로 있는 애니메이트TV의 <제멋대로 카이조> WEB 라디오 2011.07.13 제3회에서 게스트로 사쿠라이 타카히로가 나왔을 때, "이상하게 내가 믹스쥬스를 흑역사로 생각하고 있다고 모두 알고 있는 것 같아.(웃음) 사실 믹스쥬스가 부끄럽다기보다는 '으와... 내가 아이돌이라니(웃음)'같은 느낌일 뿐인데. 게다가 지금 4명 멤버 다 엄청나게 사이 좋은데다가... 토혈, 토혈이라고 다들 말하지만 사실은 그냥 '아유 오늘 목 상태 안 좋네 콜록콜록' 했더니 '어라 피가 나왔네? 으아 안 돼~ 이제 무리야 무리무리ㅋㅋ(상당히 가벼운 말투)' 정도였다구(웃음) 그리고 무엇보다도 솔직히 나 그렇게 일 우습게 보지 않으니까."라고 발언하며 부정했다. "위키피디아에 그렇게 적혀있는 모양이야(웃음)"라고 하는 것 보니 그저 과거 아이돌로서 활동했던게 쑥스러웠던 것 뿐, 일 자체는 항상 진심으로 진지하게 받아들이기 때문에 '흑역사'라고 할 것도 못 되는 듯. 궁금한 사람은 직접 찾아서 들어보도록 하자. [제멋대로 카이조 WEB 라디오]

어쨌거나 치와를 비롯한 멤버들의 인기엔 전혀 도움이 되질 못했고 활동 자체도 손발이 오그라드는 구석이 있어서 (...) 팬들 사이에서는 흑역사 취급 받는다.


4 가족 관계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남동생이 줄줄이 있어서인지 브라콘 속성. 동생이 취직 면접을 보고 온 이후, 합격 발표 당일에 본인이 참가하는 이벤트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하루 종일 마음 졸이다가 무대 오르기 전 동생으로부터 취직했다는 문자를 받고 너무너무 기뻐서 무대에 올라가 "여러분, 남동생이 취직했습니다-!"라고 외쳐버렸다고. 누님... 본인 스스로 브라콘임을 인정하고 있다. 귀여워서 못 견디겠단다.

부모님과 사이가 좋아서 어머니에게는 4개월에 한 번 꼴로 '어머니날 선물 줘'라는 말에 따라 매번 선물을 뜯기고 있다는 듯. 어라? 절망방송에서 밝힌 뜯김 목록은 첼로와 주름살 제거 수술 등등이 있다. 치와마마는 첼리스트를 꿈꿨지만 '반짝반짝 작은 별'을 연주할 수 있게 된 선에서 그치고 있다고... 어머니 타카코를 이름으로 부르고 있다. 집이 가까워서 자주 같이 밥을 먹는 편이라고.

2013년 7월 29일 소속사를 통해 결혼 소식을 알렸다.[#] 결혼 상대는 4살 연하의 일반인. 사귀기 시작한 건 2013년 초반부터이며, 사귄 지 3개월 정도 되었을 때 프러포즈를 받았다. 어머니가 남편이 될 사람하고 대화하고 난 다음 신랑감이 상당히 마음에 들었는 지 '자기 딸에게 맡기면 자기 딸이 평생 결혼을 못 하고 늙어죽을까봐' 매우 조마조마했는지 사이토 치와보다 더 적극적으로 나서서 결혼까지 가게 만들었다.[5] 2014년 5월 말엽에는 시간을 내서 이탈리아로 2주간이나 신혼여행[6]을 갔다고 하는 걸로 봐서는 남편이 어느 정도 이상의 재력을 갖춘 사람이 아닌가라는 이야기도 나오면서 자연스럽게 업계인과 결혼했다는 설이 수그러들었을 정도였다.

결혼 소식이 있기 훨씬 전에 카미야 히로시와 열애설이 있었으나, 2ch에서 뜬 열애설이 으레 그렇듯 루머이다.진짜로 그랬으면 이야기 시리즈가 실현되는건데... 물론 사이토 치와는 카미야 히로시에게 스테이플러를 들이밀거나 하진 않는다. 그리고 카미야 히로시도 이제 임자 만나서 유부남이다.

2015년 10월 1일 소속사를 통해 [#] 출산 소식을 알렸다. 사실 2015년 1월에 딸을 출산해서 자녀가 태어난 건 꽤 지난 일이지만 육아와 일 등으로 인해 바쁘다보니 뒤늦게야 알렸다고 언급. 2014년 9월에 열린 농림 이벤트 때 건강을 이유로 불참한 적이 있었는데, 팬들은 결혼한 지 1년이 지나던 시점에서 이런 불참에 대해서 임신 때문에 빠진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했었던 적이 있었는데 어떻게 보면 그 추측이 맞아떨어진 격이다. 참고로 해당 발표 이전인 9월 29일에 방송된 アニメマシテ スペシャル의 마지막 부분에서 사이토가 자기도 발표할 게 있는 데 그건 어디에선가...라는 상당히 의미심장한 발언을 한 적이 있었다.

걸프랜드 라디오에서 게스트로 출연해서 요즘 딸의 행동이 귀엽다고 하거나 2016년 칠석 칸자쿠[7]에다가는 딸이 너무 귀여워서 딸이랑 결혼하고 싶다고 적을 정도로 딸에 대한 애정을 피력하고 있다.

5 에피소드

  • 중학교 시절 농구부였지만 자유투 라인에서 골을 넣지 못했다(…)[8] 하지만 국어와 영어로는 전국 모의고사 10위 안에 드는 학생이었다. 이외에도 치한을 만났을 때 업어치기로 격퇴했다든가, 친구의 가방을 슬쩍한 소매치기를 쫓아가 붙잡았다든가 화려한 에피소드가 있는 학창 시절이었다고.
  • 업계에서도 발이 넓은 편이라서 여기저기 친분이 있다. 노토 마미코와는 서른이 지나도 서로 독신이면 결혼하기로 했다나 뭐라나... 정작 2013년에 사이토 본인이 먼저 약속을 깨버렸지만. 모 방송에서 카미야 히로시와 대담이 있었을 때 '니사마(오라버니)'라는 호칭을 사용했다. 함께 연기한 <월영>에서 정착한 호칭이다. 그러나 카미야는 '너(오마에)랑 욕조 같이 들어가도 아무 느낌 없어'라고 말함으로서리얼 아라라기하즈키의 '니사마'에 불타오르던 수많은 남덕들의 부러움과 질투와 존경(…)을 한 몸에 받았다.
  • <절망방송>에서 "하즈키의 네코미미 모드~♡를 휴대폰 착신음으로 해놨는데 그만 수업중에 울려버렸어요. 다들 저를 피합니다. 어쩌죠?"라는 사연이 날아오자 "괜찮아, 하즈키는 계속 오라버니의 곁에 있잖아! 줄곧 함께 있어요, 오라버니!"라는 대사를 날려준 후 상큼하게 웃으며 "말해두겠지만 나는 하즈키가 아니니까"라는 확인 사살을 날리기도 했다. 잔인해!
  • 신보 아키유키가 <월영>에서 하즈키 성우를 놓고 고심하다가 음향 감독의 추천을 받고 사이토 치와를 선정한 후, 샤프트가 제작하는 애니메이션에는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데다 <네기마!?>에서는 기존 캐스팅이 변경되면서까지 등장할 정도로 샤프트의 총애를 받고 있다. 신보 감독의 신뢰는 대단한 수준이어서 <안녕 절망선생>에서는 '지난 회까지의 줄거리'라는 이상한 역할을 맡기고 나서 '가능하겠어?' 하는 등 도발했으며 물론 사이토는 그 도발에 넘어가서 이상한 역할도 맡았지만...
  • 아사누마 신타로가 퍼스널리티를 맡고 있는 <농림>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는데, 여기서 본인이 밝히길 본작에서 자신이 연기하는 중인 벳키는 (연기하기)좋아하지만 섹드립은 엄청 싫어한다고.응? 그러나 [농림 8화의 대폭주] 이후 "결혼해둬서 다행이다..."라는 말을 남긴 걸 보아 만일 결혼을 안 한 상태로 애니메이션 판 벳키 나츠미역을 했다면 분명 트라우마가 될 뻔했을 정도. 실제로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을 때 만일 결혼하지 않은 사람이 했다면 좀 그랬을 거라는 뉘앙스로 이야기하기도 했다.
  • 결혼 이후 사이토의 남편이 시간이 맞으면 뒷풀이 같은 곳에 참석했는데 그때마다 사이토를 잘 아는 사람들이 남편에게 와서는 '사이토랑 진짜 결혼하는 거냐?', '그래도 괜찮은 거냐?'라는 식의 말을 계속 듣다보니 자신의 아내가 성격에 중대한 문제가 있는 게 아닌가라는 의심이 들었다는 말을 남편으로부터 직접 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참고로 사이토의 어머니에게는 '진짜 용기있는 청년'이라는 식으로 들은 적이 있다고.


6 주요 출연작

※ 출연 연도, 가나다-ABC 순. 굵은 글씨는 주연급 등장인물.


6.1 애니메이션

6.1.1 TV 애니메이션


6.1.2 OVA


6.1.3 극장판


6.2 게임

6.3 드라마 CD


7 관련 항목

  1. 아래의 설명과 함께 나오는 대사. 이 대사는 소설인 원작에서 먼저 등장했다. 그리고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2. 본 내용은 바케모노가타리에서 나오는 공식 설명이다.
  3. 하지만 다음 해 1월 오디션을 통해서 아임엔터프라이즈 산하의 양성을 위한 극단으로 들어간 적이 있다.
  4. 사실 샤프트는 꽤 오래된 스튜디오지만 본격적으로 기획 및 제작을 주도한 것은 2004년부터 신보 아키유키 체제가 가동한 이후부터다.
  5. 참고로 결혼 소식을 알릴 때 일본 뉴스들에서 사용된 사진들이 성우 일을 하면서 가장 싫어했다고 말한 <월영> 관련 이벤트에서 고양이 귀를 쓰고 상당히 구겨진 표정을 한 상태의 사진이였는데 이 사진을 본 남편(참고로 이 분은 그녀가 싫어할 까봐 그녀에 대해서 궁금했지만 자세히 알아보지 않았다고 한다.)이 목소리를 죽여가면서 웃었다고.
  6. 참고로 남편은 2주간 신혼여행 일정표와 잃어버렸을 경우를 대비한 조치 등을 상세히 적은 걸 그녀에게 줬지만 진작에 잃어버렸다고 한다.
  7. 모노가타리 시리즈 성우들이 매년마다 하는 탄자쿠 이벤트.
  8. 훗날 쿠로코의 농구아이다 리코로 캐스팅되었을 때는 기분이 어땠을까...
  9. 어디까지나 이상형이지 꼭 그 이상형과 결혼하게 된다는 보장은 거의 없다고 해도 무방... 실제로 결혼하는 상대가 이상형이 아닌 경우가 10에 10이다.
  10. OVA 2화에서 등장한다.
  11. 원제 タマ&フレンズ 探せ!魔法のプニプニストーン(타마&프렌즈 찾아라! 마법의 푸니푸니스톤)
  12. 애니메이션 1화에서 부사장과 함께 등장하는 소녀.
  13. TV 재편집판.
  14. 스마트폰 앱 방영
  15. 전작에서는 주조연이었지만 3기에서는 주연급 등장인물.
  16. 타케루는 타케코로 이름이 바뀌어서 등장.
  17. 사실 인터넷 작품이다.
  18. BL에서는 드물게 꽤나 비중있는 여성 등장인물이다. 분명 BL인데 주인공 쿄이치와 타마키가 찢어지는 장면을 참을 수 없다. 캐스팅한 사람이 용자(…)인데 이 당시 사이토는 한참 카미야 히로시와 염문설이 있었고(물론 루머였지만.), 주인공 쿄이치의 성우는 카미야와 친분이 두터운 나카무라 유이치다(…) 여담으로 사이토가 연기한 19금 장면도 있는 등 꽤 특이한 작품이고 내용 자체는 상당히 하드하며 작가가 치밀한 심리 묘사로 유명하다. 물론 이건 BL이 주다. 설마 사이토의 베드신만 있다고 생각하는 위키러는 없겠지?
  19. TVA판은 마도카 유우키 아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