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모

참모부
참모참모장참모차장참모총장총참모장

1 개요

參謀. 집단 내에서 지도자를 도우며 작전 따위를 계획하는 사람. 집단의 브레인. 이미지상 두뇌파가 맡는 일이 많다.

오늘날에는 각각의 분야를 담당하는 전문참모로서 존재한다. 이 경우 자신이 모시는 지도자를 해당 분야에서 돕는데 군대의 경우 가장 대표적인 4대 분야가 인사, 정보, 작전, 군수이다. 기업체의 경우 CEO를 위한 기획조정실, 경영지원팀, 전략 부서, 기획 부서 등이 참모에 해당된다. 정치인의 경우 비서실장, 보좌관 등이 참모에 해당되며 대통령중심제 국가에선 보통 방대한 규모의 전문참모 조직인 대통령비서실을 둔다. 내각제 국가의 수상(총리) 비서실의 경우 실무자 위주로 연락기능 정도만 갖춘 소규모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우리나라나 미국과 같은 왕수석, 실세 비서관은 없다고 보면 된다.

비슷한 말로는 모사(謀士), 책사(策士)가 있는데, 일상회화보다는 주로 삼국지와 같은 고전에서 찾아볼 수 있는 단어이다. 장량(장자방)과 제갈량은 거의 책사의 대명사가 된 이름. 오늘날 일상에서 잘 쓰이는 말은 아니지만 언론의 정치 기사 등에서는 비유적인 표현으로 자주 등장하는 단어이다. 일상회화에 쓰일 때는 모사꾼(....) 같은 부정적인 어감으로 주로 사용되는 편.


2 군대의 참모

장교들은 보직에 따라 지휘관으로 한 부대의 장이 되거나 참모로 근무하게 된다. 보통 지휘관에게는 부대 규모에 따라 비서, 인사, 정보, 작전, 행정, 군수, 정훈 등을 담당하는 참모들이 곁들여지는데, 이러한 참모진은 대한민국 육군 대대급 전투부대의 경우 작전과부터 갖춰져 있지만, 직책명에 '참모'가 붙는 것은 육군 기준으로 여단, 사단중령급 참모장교부터이다. 대한민국 해군의 경우 대령이 지휘하는 전대 내 보좌부서들과 장교들도 참모실, 참모라는 명칭을 쓴다.

대한민국 육군의 참모 보직의 명칭을 낮은 순부터 정리하자면 대대와 연대는 ~장교/과장(중위~소령), 여단과 사단, 군단은 ~참모(중령~대령), 야전군은 ~처장(준장), 육군본부는 ~참모부장(소장), 합참은 ~본부장(중장)이다. 그러니까 작전 입안권자인 사/여단장을 직접 보좌하는 위치에 있는 장교가 @@참모로 불린다. 참모부임에도 @@장교나 @@과장 등으로 불리는 사람들은 작전 입안권자를 직접 보좌할 수 없는 낮은 직급이라서.

비서나 정훈과 같이 독립된 부서들은 실급으로 돌아가며 인사, 행정, 작전 등은 처급으로 돌아가는 편.

이러한 참모들을 통솔하는 장교 직책을 참모장이라고 한다.

육군에는 특이하게 참모이면서 지휘관을 겸하는 경우도 있는데, 직할대장이 이런 경우이다.

  • 본부중대장 및 본부대장 - 사령부에서 일하는 계원을 관리하는 지휘관
  • 각종 병과부대 직할대장 - 유사시 해당병과로 예하부대를 지원하는 부대의 지휘관
  • 특수부대장 - 지휘관의 빵셔틀 최종지휘관의 재량에 따라 사용되는 부대의 지휘관
  • 경비대장 - 사령부를 보호하는 부대의 지휘관
  • 의무중대장 - 연대 의무중대의 지휘관 겸 연대 의무참모.

군 용어를 피하는 자위대에서는 막료(幕僚)라고 표현한다.

참모들은 직책에 따라서 자신이 속한 지휘관의 권한을 빌려, 소속 부대 예하 부대의 자신보다 높은 계급의 지휘관에게 사실상 명령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 경우도 있다. 참모 제도가 매우 발달한 독일군 육군의 경우, 제1차 세계대전이나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각각 중령대위에 불과한 육군총사령부와 집단군 참모가 예하 야전군급 부대에 직접 지시를 내려버린 경우도 있다. 국군의 경우도, 각 참모실에서 소속 예하부대에 공문을 보낼 때, 참모의 계급이 전달받는 부대의 장 계급보다 낮더라도 지휘관의 직함을 빌어 쓰는 형식으로 지시 형식의 문장을 쓴다.

3 참모목록

실제 참모이거나, 집단에서 실질적인 참모의 역할을 하는 인물 목록


3.1 실존인물

절반이상이 삼국지 등장인물인건 기분 탓이다.(...)

3.1.1 대한민국


3.1.2 중국


3.1.3 일본


3.1.4 미국

  • 이반카 트럼프 - 도널드 트럼프의 딸이자 참모라고는 하지만 아버지가 싼 똥을 치우기 바쁘다.


3.1.5 유럽

3.1.6 기타


3.2 참모 캐릭터

실질적으로 카이가 멤버들을 지휘하거나 작전을 짜는 참모 역할이지만 작전보다는 멤버들을 지휘하는 쪽이 더 우세하며 대부분의 작전은 주로 요쿠가 많이 계획한다.
사쿠마의 이명이 제국의 참모. 허나 애니판 초반에는 이 사실이 부각되지 않았다.
  1. 2002년 선거에서 이회창의 참모로서 중요한 역할을 했고, 2012년에는 문재인 당시 후보의 캠프에서 활약했으며, 이후에는 안철수의 참모로도 잠시 활약했다. 승률에 신경쓰면 지는 거다. 장자방보다는 이 쪽에 가까운 듯. 안 의원의 탈당 이후에는 다시 안 의원의 참모로 활약 중.
  2. 사실 최명길이 나서서 화의를 주장하지 않았다면 더 비참한 결과가 나왔을지도 모른다.
  3. 원소하진의 최측근으로서 활동한 전적들을 보면 조조보다는 원소가 더 참모쪽에 가깝다. 하진 문서 참조.
  4. 전자는 주인공 대조영, 후자는 라이벌 이해고의 참모로 등장. 이 둘도 주군들처럼 묘한 라이벌 기믹이 있었다. 장량범증 하지만 가상의 인물들로, 실제로는 없던 인물들이다.
  5. 코난과 에비조 가부키의 18번째 미스터리에서는 대놓고 본인을 참모로 소개한다. 애니 오리지널 에피소드인 건 넘어가자.
  6. 실존 인물이기는 하지만, 정사에서는 연의에서처럼 동탁의 책사 노릇을 하지는 않았다. 당시 동탁의 책사는 가후.
  7. 실존 인물이기는 하지만, 연의에서처럼 유표의 책사 노릇을 하지 않았고, 손견을 죽이는 데에 관련이 없고 정사에서는 진언 자체가 멍청한 조언이 대부분이고, 당시 유표의 책사는 괴월
  8. 그런데 막상 머리를 쓰거나 작전을 세우는 장면은 거의 안나온다. 주로 작전을 짜는 건 타이가 장관이나 시시오 박사고, 이쪽은 몸으로 움직이는 역할.
  9. 참모역할 뿐만 아니라 상황에 따라서는 이은태를 대신해서 번너클을 통솔하기도 한다.
  10. 앞의 두 인물은 주몽의 참모로 등장하는데, 정사에서는 참모로 볼 수 있는 근거가 전무하다. 애초에 자료가 하나도 없다. 뒤의 세 인물들의 경우엔 아예 가공의 인물.
  11. 초반의 프리큐어들이 두 명으로 싸우던 때에는 별로 부각되지 않았으나, 후속작들의 프리큐어들이 팀 단위로 운용됨에 따라 참모 캐릭터가 필필수 요소로 자리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