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트 1911

(M1911에서 넘어옴)
오리지널 M1911[1]M1911A1[2][3]
M1911
종류반자동 권총
주 제조국미국
주 제조사콜트
디자이너존 브라우닝
생산년도1911 ~ 현재
제원
중량1105g(빈 탄창)
길이8.25인치 (210mm)
총열 길이거버먼트 모델 : 5.03 인치 (127mm)
커맨더 모델 : 4.25 인치 (108mm)
컴팩트 모델 : 4인치 (102mm)
Officer's ACP : 3.5 인치(89mm)
머스탱, 디펜더 모델 : 3 인치 (76mm)
작동방식싱글액션
틸트 배럴식 쇼트 리코일
사용 탄약.45 ACP
장탄수7+1
총구 초속251m/s

1 개요

근대 자동권총의 시작

총기 설계의 천재인 존 브라우닝이 직접 설계한 콜트 M1911 혹은 콜트 1911(Colt M1911)은 미국콜트사에서 만든 자동권총. 미군이 이 총을 제식 채용한 연도가 1911년이라서 1911이라는 번호가 붙었다. 미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권총 중 하나로, 총기에 문외한인 사람이라도 한번쯤 들어봤을 만한 유명한 권총이며 2011년 드디어 제식 채용 100주년을 맞이하였다. .45 ACP 탄을 사용해서 콜트 SAA의 뒤를 이어(?) 콜트.45라는 별명으로도 불린다.

베레타 92와 마찬가지로 미군에 납품된 USGI 사양이 아니면 M자가 들어가지 않고 그냥 1911로 불러주는게 맞다. 물론 베레타와는 달리 이 총은 애초부터 군납용이었던 물건이라 기본적으로는 M1911로 알려졌다. 외국에서도 그냥 M1911로 부르는 사례도 많기는 하지만… 현재는 그 인지도 덕택에 .45라 하면 대부분은 1911로 치니 이쪽으로 불러도 알아들을 사람은 다 알아듣는다. 사실 군납용이라 그냥 거버먼트라고만 해도 통한다.

물론 이제 군용에서 퇴역되고 저작권이 풀린 시점에서는, 1911의 플랫폼을 사용한 민수용으로 주로 나오기 때문에 1911이라고 불러주어도 좋다. M은 미군 제식 총기번호 이니.

[콜트 M1911에 관한 얘깃거리]

2 역사

제1차 세계대전 당시 M1911

19세기 후반의 미군은 제식권총으로 [Colt M1892(.38 롱콜트탄사용)]를 사용하고 있었다. 그런데 필리핀을 침략했을 때 벌어진 전쟁에서, 필리핀의 모로족 전사들 중 몇몇이 근거리에서 권총 총알을 몇 발씩이나 맞고도 끄덕없이 달려와서 미군 병사를 찔러죽인 사건이 벌어진다. 이 사태에 충격을 받은 미군은 보다 강력한 새로운 탄환과 이를 이용한 자동권총의 개발을 결정한다. 미군의 의뢰를 받은 자동화기의 아버지 존 브라우닝은 1904년 .45 ACP 탄을 개발하고, 1906년에 45구경을 사용하는 신형권총을 완성한다. 이 물건을 1911년 미군이 제식권총으로 채택하면서 M1911이란 명칭을 받았다. 그 뒤로 1927년에 약간의 개량을 한 뒤로 지금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1차 세계대전 시기에는 M1911의 수량을 맞추려다가 생산도 제대로 안되고 그나마도 부품끼리 호환성이 없어서 유지보수에도 애를 먹었다. 이때문에 1941년 미 육군성이 유럽과 아시아에서 전운이 감도는 것을 보고 군용 수요가 폭증할 경우를 대비하여 무기 생산 과정의 단일화를 추진하면서 기존 생산업체인 콜트 외에 다른 회사들에도 대규모로 발주한다. 대상으로 선정된 회사 중 하나인 싱어 Singer는 원래 재봉틀 회사였으나, 1925년에 미리 육군성과 1911을 생산하는 계획을 상의한 바 있었으며, 주 생산품이 총이 아니었기 때문에 나중에도 한결 여유로울 것으로 판단한 육군성이 싱어를 선정한 것이다. 그 외에 7개 회사가 더 있었으나, 계약을 달성한 곳은 싱어 뿐이었다. 이때 생산된 싱어제 M1911A1은 총 500정으로 미국의 총기 마니아들한테는 그야말로 레어 중의 초특급 레어템이 되어서 부르는 게 값인 물건이다. 그리고 일본군의 진주만 공습으로 2차 세계대전이 시작되자 미 육군성의 이 실험은 성공을 거두어, 주생산자인 콜트의 62만정, 레밍턴 USC에서 92만정, 이사카[4]에서 55,000정 등, 무지막지한 양이 생산되어 미 육군에 납품된 양만 250만정(...)이라는 기록을 세운다. 물론 이 계약은 1945년 9월에 끝났지만, 250만정이나 되는 무지막지한 양이 만들어졌던 탓에 우방국에 뿌려주고도 1985년까지 권총이 필요한 보직에 돌리고도 남을만큼 권총 걱정을 하지 않았다. 여기에 규격화에 성공한 덕도 톡특히 봤는데, 바로 저 회사에서 만든 1911A1 부품이 회사에서 만든 M1911A1 부품섞어서 수리해도 잘만 작동되던 것이다!물론 총기 마니아들한테는 반갑지 않은 일이니, 미국에서 상태는 좋은데 비교적 값싼 M1911A1은 모두 이런 식으로 수리된 권총들이라나...

그래도 한계는 있어서 미군은 1979년에 차기 권총 도입사업(JSSAP)을 벌였고, 그 결과 1985년 발터 P7 등의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베레타M92가 채택되지만 이 결정에 반발한 미 해병대 중 원정부대(Marine Expeditionary Unit)는 동년 해병특수사령부(MARSOC) 예하 특수작전부대(Marine Raider 또는 MSOR) 및 해병수색대(Force Recon)를 위한 MEU 피스톨을 따로 개발해 사용하기도 했으며, 미 육군델타포스레인저, 해군 네이비 씰도 전세계 온갖 권총을 전전하다 지친 나머지 도로 콜트를 쓰는 대원들도 있다.

원래는 장교들만 지급받았지만, 제2차 세계대전이 길어지면서 일반 병사(특히 공수부대 대원이나 자동화기 사수. 간혹 어깨에 부상을 입어서 소총같은 무기를 쓰기 힘든 병사한테도 지급되었다.)들에게도 많이 지급되었다. 권총 주제에 1Kg이 조금 넘는 '덩치'를 자랑하지만 45구경탄의 위력으로 일선에서는 '손 대포(Hand Cannon)'라고 불리면서 사랑을 받았다고 한다. 재미있는 것은 2차 세계대전 동안 미군의 적군인 독일군도 이 총을 꽤 썼다는 점인데… 노르웨이를 점령했을 때 1911의 노르웨이 라이센스 버전인 콘즈베르그 M1914를 입수해서 썼다고 한다. 점령 후에도 독일군 각인을 찍고서 계속 생산, 점령군과 무장SS가 주로 사용했다.[5]

전후 일본에서도 자위대에서는 11.4mm 권총(11.4mm拳銃) 이라는 이름으로 제식 채용하여(콜트사 순정이 아닌 레밍턴, 싱어 사의 대량생산품) 1982년에 미네베아 9mm 권총으로 교체될 때까지 써먹었고, 일본 경찰은 1954년 경찰법 개정 전까지 국가 지방 경찰이나 지자체 소속 경찰 두 경찰 조직이 있던 시절에 지자체 경찰에 주로 지급했다. 덕분에 통합 이후 각 지방 현경 쪽이 주로 썼는데, 무게도 반동도 그렇고 노후화 문제로 터진 사고 때문에 기피 대상이었다고. 무게도 반동도 적은 자국산 리볼버는 대신 명중률도 개판이다 그래도 1990년대까지는 기동대처럼 늘 들고 다니는 게 아닌 필요할 때만 들고 다니는 부서에서 여전히 잘만 썼다. 이 외의 사용 부서는 황궁 경찰과 시큐리티 폴리스. [6]
물론 한국군도...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스텀 루거 사에서 민수용 탄창 장탄수 10발 제한을 주장했을때 대용량 탄창을 지닌 9mm 권총들은 크게 피해를 입었다. 15발, 17발 짜리 탄창을 하루아침에 10발로 줄여야 했으니… 민수 시장에서는 어차피 장탄수가 줄을 것이라면 조금이라도 더 강한 탄을 쓰자! 라는 이유로 .40 S&W가 크게 각광받기 시작했고, .45 ACP 역시 인기가 확 올라갔다. 특히 콜트 사는 옳다구나 하고 보란듯이 기본 탄창을 약간 길게 연장한 8발짜리로 바꾸어서 이 빅 웨이브를 탈 정도였다. 요새도 기본 탄창이 8발짜리를 주는 경우가 많다. 8발짜리는 그립 밑으로 약간 돌출되기는 하지만 7발짜리에 비해 크게 거슬리는 정도는 아니다. 애프터마켓 제품 중에는 10발들이도 있고, 심지어는 마피아들이 기관권총화시킨 커스텀 사제 모델에서는 탄창 2개를 용접해붙여서 길게 연장한 것도 있었다.

이런 연장형 탄창들의 문제점은, 탄창 삽입할때 밑바닥을 강하게 쳐올리면 탄창 입구가 찌그러질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기본형 탄창 같으면 탄창 밑바닥이 돌출된 부위가 그립 아랫쪽과 맞닿으면서 필요 이상으로 강하게 올라가는 것을 막아주는데, 10발짜리 연장탄창 같은 것처럼 탄창 밑바닥을 길게 늘어트려 과도 삽입을 방지하는 부위가 없는 탄창은 필요 이상으로 탄창 입구가 충격을 받고 작동 불량으로 이어질 수 있다. 더블칼럼 탄창은 탄창입구 부근의 각진 부위가 프레임과 닿아서 저지해주기 때문에 어느정도 세게 쳐도 이런 문제가 없는데… 이는 싱글칼럼 탄창이 공유하는 단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여담으로 메이저리그팀인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1962년 처음 창단했을 당시 팀명이 Colt .45's 였다. 이쪽은 M1911보다도 서부시대에 쓰였던 콜트 리볼버 시리즈와 관련된 것 같지만.

3D 프린터로 텍사스의 솔리드 컨셉츠라는 기업이 제대로 작동하는 걸 만들어냈다.


3 특징

총알 구경은 .45 ACP탄으로 장탄수는 7(탄창)+1(약실)=8발이 기본이다. 장탄수 부족은 M1911에 늘 있어온 불만인데, 그래서 파라-오드넌스의 12발짜리 더블컬럼 탄창이 들어가는 그립이 두꺼운 M1911 커스텀 모델 같은 것도 생겨났으나 파라 오드넌스 제품은 그립이 너무 뚱뚱해서 M1911의 예술적인 그립감을 저하시킨다하여 싫어하는 사람이 많다. 요즘에는 그냥 탄창을 약간 연장해서 장탄수를 늘리는 편이다. 1,2발정도 늘리는 짦은 연장 탄창을 주로 사용하는데 그립밑으로 살짝 튀어나오기 떄문에 쥐는데 조금 불편할수 있다는게 흠

구경도 .45 ACP만 있는건 아니고 여러 커스텀 모델을 개발하면서 9mm부터 .357 매그넘(쿠난), .40, 10mm 등등 다양한 구경의 모델이 나오기도 했다. M1911이 기본적으로 상당히 튼튼하고 큰 설계다보니 다른 탄을 사용하는 설계로 바꾸기에 용이한 편이다.

작동방식은 싱글액션 방식으로, 발사를 위해서는 슬라이드를 당겨 장전을 하거나 해머를 젖혀서 발사준비를 해야한다.

안전장치는 싱글 액션식 총기의 대다수가 그러하듯 '콕앤록(해머가 젖혀진 채로 안전 장치를 거는것)'이다. 그 외에도 사람이 총을 쥐어야 발사되는 그립 세이프티도 있다.

권총치고는 무거운 편에 속해서 "적과 근접해 있을 때는 쏠 때와 던질 때 비슷한 살상력을 가지고 있다." 라는 우스갯소리도 있다. 다만 이건 한국 한정의 우스갯소리다. 근접 사격 명중률이 낮아서 던지는 게 잘 맞을 것이라고 푸념을 늘어놓는 것인데 과거 한국군에 공여된 콜트 1911들은 폐품직전의 품질들로 강선들이 죄다 엉망이었다.

역사가 검증하는 굉장한 명총이지만, 개발 된지 오래되었다보니 후속작들과 비교하여 몇몇 단점들도 당연히 존재한다. 기본형 탄창의 용량이 7발로 리볼버와 비교해도 큰 차이가 없는 것, 해머가 뾰족해 다른 곳에 걸리기 쉽고 코킹도 불편한 것, 가늠자/가늠쇠가 너무 작아서 급작사격시 정확히 조준하기가 거의 불가능한 것 등이다. 라이센스 해제 이후 나온 수많은 개량형들이 대개 이 부분들을 중점적으로 바꾼 것을 알 수 있다. 장탄수 부분은 .45ACP를 쓰는데도 15발(!!!)로 용량이 베레타 수준으로 넉넉한 FNP-45와 비교한다면 확실하게 밀린다. 허나 이쪽은 그 대가로 복열탄창을 사용한지라 그립 부분이 조금 두꺼운 편이라 또 호불호가 갈린다.


3.1 시리즈 70과 시리즈 80의 차이

배럴부싱과 해머의 차이 등 크고 작은 변화가 있지만 가장 큰 차이점은 파이어링 핀 블로커(FPB) 세이프티가 추가된 것이다. FPB는 현대 자동권총에는 거의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것으로 방아쇠를 당기지 않으면 설령 충격으로 인해 해머가 전진하여 공이를 때리는 일이 발생하더라도 이를 잡아주어 격발이 되지 않게끔 하는 안전장치이다.

상기했다시피 요즘 나오는 권총들에는 매우 일반적인 안전장치지만 이것이 1911특유의 깔끔한 트리거 조작감에 미묘한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싫어하는 사람들도 매우 많았다. 때문에 시리즈 70 방식의 1911도 여전히 생산되고 있으며 수많은 1911제조사들도 시리즈 70 방식을 제조하는 회사와 시리즈 80 방식을 제조하는 회사로 나뉘어 있다.

3.2 장수만세인 이유

전세계의 수많은 권총을 비교해 보며 신물나게 쏴본 사수들이 굳이 1911시리즈를 선택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실제로도 미국에서 벌어지는 .45 ACP를 사용하는 권총 사격 대회에서도 압도적으로 M1911이 우승 기록이 많다[7].

  • 그립이 '손바닥에 착 감기는 환상적인 느낌'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으며, 이 권총의 손잡이 각도는 가장 이상적인 각도로 칭송을 받고 있다.[8]
  • 방아쇠 느낌도 '예술적'이라고 호평받는다.
  • .45 ACP 탄이 발휘하는 막강한 대인저지력. 이 권총이 채용된 이유이기도 하다.
  • 방아쇠를 당기면 확실히 총알이 나가는 신뢰성.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군용 무기에서 이 점은 대단히 중요하다.
  • 매우 단순하고 튼튼하다. 적어도 루거 P08 같은 동시대의 타국 권총들보다는 월등히 튼튼하고 간단한 구조를 가졌다.
  • 이 모든 장점은 100년이 넘는 실전을 통해 검증되었다.


4 실전

Alvin.jpg

병장 앨빈 C.요크(Alvin C. York)는 상등병이던 당시 17명의 병사들과 함께 적진 후방에 침투하여 독일군의 기관총 진지를 제압하라는 명령을 수행하는 중이었다. 그런데 갑작스런 기관총 사격에 6명의 병사들이 사살되었고, 상관인 부사관 한명을 포함한 3명이 부상당했다. 나머지 7명은 숨었고 앨빈은 기관총 진지를 제압하기 위해 자리를 잡았다[9]. 앨빈이 가진 M1917의 총알이 다 떨어질 무렵[10] 6명의 독일군이 총검 돌격을 해왔고 앨빈은 그 자리에서 M1911를 꺼내들어서 독일군들이 다가오기 전에 전원 사살했다.[11] 그 와중에 어떻게 하여 앨빈의 뒤쪽에 오게 된 독일군 장교는 권총을 꺼내들어 앨빈을 쐈는데 몽땅 빗나갔고(…), 결국 자신의 부대가 입은 피해를 고려해서 독일군 장교는 영어로 항복을 제안했고 앨빈은 받아들였다. 그리하여 앨빈은 132명의 독일군을 사로잡았고 미군 제328보병연대의 프랑스 Chatel-Chéhéry지역 북부의 철도 점령을 가능하게 했다. 이 시대에 콜 오브 듀티 찍으신다 [12]

그리고 당연히 100년간 이보다 훨씬 많은 사례가 있다. 예를 들어 2차 대전 당시 태평양 전선에서 부상당해서 1911 한 자루 쥐고 뒤에 남겨진 병사가 나중에 찾아가보니 적 7명과 함께 죽어 있었다던가 하는 사례들이 많으나, 서버 용량이 모자라서 적지 않는다.

그러나 2016년 현재, 미국과 같이 민간 총기 소유가 허가 되어 있는 국가에서 호신용 무기로 단독 휴대는 용도로는 그 실전성이 폄하되고 저 평가 되고 있다. 첫째로 강도나 흉악범이 자신이나 타인을 위협하고 있는 급박한 상황에서 글록이나 발터 PPQ, 스프링필드 XD, M&P 등의 폴리머계열 스트라이커 [13]계열의 권총들이 장전을 해둔 상태에서 스위치나 레버로 작동 되는 계열의 불편한 안전장치를 활성화 시키지 않고도 그냥 홀스터에 쑤셔박고 다니다 유사시 뽑아들고 상대방을 제압하면 되는 반면 [14] 1911이나 CZ-75 같은 친구들은 장전을 하고 나서 레버로 작동되는 안전장치를 킨 상태로 휴대하다 유사시 홀스터에서 뽑을때 안전장치를 또 해제해줘야 하기 때문에 큰 차이가 있다.

하이포인트 C9 같은 물건을 처음부터 빼들고 다가오는 강간범, 강도, 총기난사범, 증오범죄자를 제압하는데 0.1초의 차이로 생사가 결정되는 순간에 어느 세월에 뽑아서 안전장치를 해제할까? 군인과는 달리 평범한 일상생활을 하는 민간인에게 있어서 범죄의 희생자가 되는 건 예고된 일도 아니고 굉장히 갑작스레 일어나는 일이기에 애초에 암만 훈련받은 사람이라도 밥먹고 총만 허구헌날 쏜 사람이 아니면 당황해서 뽑고 방아쇠를 당기는것까지는 생각하더라도 안전장치는 타들어가는 머릿속에서 전혀 생각나지 않는법이다. 이는 백인 총기 전문가는 물론 미국의 우범지대로 일컬어지는곳에서 자영업을 하느라 총기를 휴대하는 한인교포들도 인정하는 문제로 글록이 그냥 뽑아서 쏴버리면 되는데 콜트는 그러지 않기에 실전을 대비에 은닉휴대를 하는 사람들에게 있어 1911은 사격장에서만 가지고 노는 총 혹은 경기용 장비정도로 인식이 된다. 그리고 글록이나 M&P같은 권총은 더블스택 탄창을 사용하기에 그냥 총알을 퍼붓들이 쏴서 제압하면 되는데 반해 콜트는 그 적은 장탄수가 굉장한 단점이 된다. 이는 대부분의 싱글 액션 자동권총들이 지니고 있는 단점들과 싱글스택 탄창을 사용하는 권총들의 단점이 혼합된 이유이기 때문에 1911이 저열한 무기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건 아니지만, 권총을 주무기로 휴대하는 민간계열에서 만큼은 저평가가 되고 있는것이 현실이다.

물론 민간에서 실전을 대비하는 사람들이 콜트같은 싱글액션 권총을 경기용 권총으로 인식한다고 해서 모든 싱글액션이 진짜로 경기용 인건 아니다. 순수한 전투용으로만 놓고 보자면 일장양단이 있기 때문에 단순히 '나쁘다' 등으로 평가할 문제가 못된다. 정말 무의식적으로 콜트를 홀스터에서 빼는것과 동시에 안전장치를 해제할수 있을 정도로 동작이 손에 벤 사람들은 오히려 콜트를 여타 방식의 권총보다 방아쇠를 당기는 시간이 짧고 초탄 명중률은 더 높기 때문에 선호한다. 물론, 이런 사람들은 공식 사격경기에서 찬양받는 콜트만 주구장창 써온 프로슈터들이 대부분이지만 말이다. (...) 더블액션이나 스트라이커 방식은 아무래도 방아쇠압이 무겁기 때문에 뽑은뒤에도 쏘기까지 방아쇠를 당기는 시간이 꽤 길고 방아쇠를 당기면서 조준점이 흐트러져 초탄 명중률이나 연사력도 그만큼 떨어지지만, 콜트같은 싱글액션 권총은 안전장치 해제만 재빠르게 할수 있다면 가벼운 방아쇠압으로 정확한 속사를 갈길 수 있다는 점에 큰 점수를 준다는것.

따라서 군용으로 쓰일때의 평가만큼은 매우 후하다. 멀쩡한 돌격소총을 주무장으로서 휴대하는 군인에게 있어서는 1911은 아주 효과적인 부무장이다. 민간계열에서는 교전이 일어나는 거리가 30m, 40m 정도인데다 교전이 굉장히 갑작스레 일어나며, 경찰을 제외한 민간인이 방탄복을 착용하는일이 드물고 경찰들도 플레이트 캐리어 정도가 대부분 이니 차라리 9mm, .40S&W 같은 탄종을 사용하는 더블스택 대용량 권총으로 범인이 방탄복을 입더라도 플레이트 캐리어 특성상 가려지지 않는 골반을 수평으로 연이어 쏴서 제압하거나 가장 넓어 맞추기가 쉬운 몸통에 수십발씩 박아서 제압하는게 현명하지만[15], 군인들은 골반은 물론 맞을경우 과다출혈을 유발할 수 있는 낭심까지도 보호하는 풀 사이즈 방탄복을 입고 다니기 때문에 9mm로는 제압이 매우 어렵다.[16] 권총 특유의 사거리에 따른 위력저하도 그렇고 .40 S&W를 가져와도 제압이 어려운것이 현실이기 때문에 차라리 탄자의 무게가 어마어마한 45구경으로 관통까진 노리지 않더라도 몸통에 두어방 쏴서 산탄총슬러그탄 처럼 운동에너지로 일시적인 제압상태를 꾀한 후 방탄이 되지 않는 대퇴부를 쏘던가 아니면 부무장을 사용해야 했던 이유 (주무장인 돌격소총의 기능이상이나 재장전)를 해결할 수 있는 틈을 벌수 있기 때문이다. 상술했듯, 싱글액션 특성상 방아쇠압이 가벼워, 50m, 60m 정도 밖에 있는 작은 표적을 조준할때도 손아귀의 흔들림없이 편하게 조준할 수 있다. 글록은 방아쇠압이 상대적으로 높아 이럴경우 손이 흔들리게 된다. 이러한 점도 민간보다 교전거리가 훨씬 긴 군대의 특성상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운용법에 있어 군용과 유사한 SWAT나 대테러 부대 요원들에게도 여전히 사랑 받고 있는데, 사실상 글록M&P등 폴리머 스트라이커 계열이 꽉 잡고 있는 미국 경찰 조직 내에서도 SWAT팀은 1911계열로 무장한 모습이 많이 보인다. 대표적인 예로 FBI HRTLAPD SWAT, 그리고 잡지에 자주 등장하여 익숙한 산마테오 SWAT등.

한마디로 군대의, 군대에 의한, 군대를 위한 권총이다. (...) 애초에 설계사상이 군대를 위해 제작되었으니 할말없다.


5 복제품 및 한국에서의 모습

아무튼 세계 민간총기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미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권총인데다 브라우닝의 설계에 대한 특허권이 1986년에 종료되는 참변이 일어나며 너도나도 클론 시장에 뛰어들었다. 콜트의 최대 경쟁사 S&W는 물론, 신규 총기업체나 중소업체에서 최소 한번은 클론을 만들면서 시장에 나와있는 제품수도 폭증했고, 심지어 SIG사나 FN사도 복제 시장에 숟가락을 걸치고 있다. 그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없어서 못 팔만큼 인기가 많은 업계의 효자 상품이다. 거기에 커스텀 파츠만 만들어 파는 딜러들의 부품까지 포함하면 바리에이션의 수는 상상도 못할 정도이다 [17]. 해외의 라이센스 모델도 많은데 당연히 중국의 노린코사에서도 생산 중(물론 불법 복제)이다. 중국은 이미 1920년대 후반 염석산 군벌이 콜트를 복제 생산한 이력이 있다. 도 한방에 죽이는 위력으로 마적들에게서 매우 인기가 높았고 이때 생산된 염석산 군벌제 콜트는 현재 레어 아이템 취급을 받는다. 심지어 노린코의 다른 싸구려 복제품들보다 유일하게 노린코 내에서 품질도 우수하다고 한다.


2016년 5월. 사격훈련중인 국군재정관리단 간부들. [출처]

한국군 내에도 상당량의 재고가 있었으며, 육군의 경우 주로 전차병의 호신용 무기로 지급되거나 영관급 장교들에게 지급된다. 당직을 설 때나 훈련 후 총기수입때 보급계원들이 만져볼 수 있다 물론 한국에서 생산된 물건은 없으며 총기에 US Government Property라고 떡하니 새겨진 미군 공여품. 그런데 미군에서 호평받은 것과는 달리, 워낙 오래되었기 때문에 노후화도 심각하고 쏴 볼일도 별로 없으며,[18] 애정과 사랑으로 관리된 것도 아니라서 상태가 매우 안 좋다고 한다…[19] 그런 이유로 대우정밀의 K5 권총으로 대부분 교체되었다. K5보다 무겁기 때문에 전방 부대의 경우 신임 ~소위들에게 지급되기도 하고 전방부대 중 병원 등의 전투근무지원부대의 장교들에게 지급되거나[20] 후방의 지휘관들에게 지급되는 경우가 많다. 포병장교의 경우 거의 M1911A1을 쓴다. 그래도 전투병과라 상태가 좋은 것들이 돌아 가는지 본인들은 "묵직해서 반동제어가 쉬운지 왠지모르게 잘맞는다"고 한다.

또한 예비군 지휘관들의 주요 무장이기도 하다.

공군에서는 조종사는 2인치 리볼버(일명 칼38)이 주로 지급되어서인지(이렇게 된 이유는휴대성 때문으로 보인다.) 콜트1911A1(일명 칼45)는 지상부서 장교용으로 주로 쓰여오다 장교-준사관 순으로 서서히 일선에서 물러나 K-5에 자리를 내주고 지금은 주로 예비용이나 또는 동원예비군 장교용으로 주로 쓰이고 있다.

해군의 경우는 UDT와 함정 근무자등에 K-5가 먼저 지급되고 있어 경계헌병 등 육상전투 및 지원부대에서는 여전히 M1911A1이 주력이다. 사관후보생들도 권총훈련에는 M1911A1을 사용한다. 단, 현재 참수리급 고속정 일부에서는 여전히 장교들의 주력 소병기이다.

해병대는 소총과 마찬가지로 전투부대와 전방부대 위주로 신품이 지급되고 있어서 K-5도 전방 전투부대부터 지급되고 콜트1911는 후방이나 기갑병에 지급된다고 알려져 있는데 아시는 위키러 여러분들 추가바람. 2010년 기준으로 후방 기갑병도 대다수 K-5로 대체되었다.

기본 분해 조립은 K5보다는 번거롭지만 완전분해조립은 K5보다 훨씬 쉽다. 이는 K5가 복동식(더블액션)과 속사식(패스트 액션) 발사기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콜트 M1911A1을 완전분해해서 나오는 스프링 부품은 달랑 두개 뿐이다. 또한 보급되는 탄약도 윈체스터사의 .45 ACP탄약을 구매하여 보급하는 중이다. 시리즈70에다 1911에 심지어는 '월드45'라는 국산 복제품이 목격됐다는 카더라통신도 있다.

물론 [한국 경찰에서도 한 때 M1911을 사용했으며] 90년대부터 스미스 & 웨슨 M10에게 밀려나 무기고에 잠들어 있다.
1988년 지강헌 등 집단탈옥 사건때 지강헌이 쓴 M1911 권총도 탈주당시 탈취한 것으로 볼때 교도관용 무장으로도 사용되었던 듯.

shp_1420441286.jpg
2014년 말부터 특전사에서 K5 권총의 개량형인 LH9와 함께 M1911을 재도입해 사용했었다.[21] 특전사 모든 장병들에게 부무장 지급을 하기 시작했는데, 정식으로 쓰일 LH9의 도입에 시간이 걸리는 만큼 그 기간 동안 장병들이 부무장 사격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콜트 M1911A1을 지급한 것이다. 물론 이 1911A1들은 낡은 것이 아닌 관리가 잘 되어있던 것이나, 아예 생산 후 한번도 쓰이지 않고 밀봉 포장 된 것도 있어서 사실상 새것을 쓰는 것과 마찬가지. 개중에는 위에 나와있는 '재생품' M1911A1까지 있었다. 확장성이 부족하다는 점만 제외하고는 21세기의 권총들보다 성능과 신뢰성, 정비성 면에서 그리 뒤쳐지지 않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하지만 호환성은 어떻게 하기 힘들었는지 서브파티[22]의 튜닝장비를 장착하거나 가늠자를 도트사이트로 변경하는등 변화를 추구하고있다.

국군이나 대한민국 경찰 외의 이야기로는 한국전쟁이나 베트남 전쟁 참전 용사가 전쟁 때 입수하거나 사용한 미국제 M1911을 빼돌려서 숨겨두는 사례도 있었다(...).(마치 일본의 남부 권총과 비슷한 사례로) 전자는 2007년에 참전용사 본인이 불법무기 자진신고 기간 때 신고한 것이 서울시 종로구의 경찰박물관 불법무기 전시실에 친절한 설명과 함께 전시되어 있으며, 후자는 도둑에게 도둑맞아서(...) 경찰에 신고한 것이 기사로 나온 경우.(그 권총은 우체통에서 권총이니 경찰서에 연락해달라는 편지와 함께 발견됐다.) 2014년 2월에는 한강 에서 낚시하다 이 권총을 건져올린 낚시꾼이 매스컴을 탔다.[기사][#]

가끔가다 지상군 페스티벌이나 혹은 기타 안보 관련 행사 때 적 침투 장비 전시 현장에 당당하게 M1911이 떡하니 전시되어 있는 것으로 볼때 북한 무장간첩들 역시 사용한 모양.


6 파생형

6.1 기본형

  • 콜트 골드 컵 내셔널 매치 시리즈
Colt Gold Cup National Match

사격용으로 만들어진 커스텀 모델. 일반적으로 Mk.IV 시리즈 70을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조절식 가늠자와 방아쇠를 장착했고 수작업으로 부품간 결합을 손봐 명중률을 높였다. 여담인데, 국내에서 '콜트'란 이름으로 나도는 에어코킹건의 태반은 내셔널 컵 매치 시리즈를 기반으로 하고있다.
2011년에는 아카데미가 에어코킹건을 출시했는데, 토이스타 M1911A1과 값은 비슷하나…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 콜트 컴페티션 피스톨
Colt Competition Pistol

현재 발매되고 있는 사격용 커스텀.

  • 콜트 레일 건
Colt Rail Gun

CQBP의 베이스가 된 모델로 원래 XSE라는 이름으로 발매되었지만 레일 모델만 남고 이름도 콜트 레일 건으로 바뀌었다.

M45A1 CQBP

2013년부터 MEU피스톨을 대체할 모델로서[23] 선정되었다. 콜트 사로서는 30년만에 군용 권총 복귀며, 1911계열로는 100년을 넘어 제식으로 복귀라는 의미가 있는 총이다. 겉은 오히려 A1이 아니라 레일이 파인 1911에 가깝고, 안쪽은 그냥 질 좋은 부품을 쓴 1911 그 자체.

  • 콜트 컴뱃 유닛 레일 건
Colt Combat Unit Rail Gun

콜트사의 최신 1911 모델. M45A1의 블랙버전에 가까운 외형이다.

6.2 단축형

  • 콜트 컴뱃 커맨더
Colt Combat Commander

기본형 총신 5인치를 4.25인치로 줄인 모델.

  • 콜트 라이트웨이트 커맨더
Colt Lightweight Commander

현재 발매되고 있는 커맨더 모델. 하부 프레임은 가벼운 알루미늄 합금 제질이다.

  • 콜트 오피서's ACP - 총신을 3.5인치로 더더욱 줄인 모델.


  • 콜트 뉴 에이전트


  • 콜트 M1991A1
Colt Commander M1991A1

1991~2001년까지 제작, 판매된 권총으로 Mk.IV 시리즈 80을 기반으로 1911A1처럼 파카라이징 처리를 해 군용같은 분위기를 살렸다.

  • 콜트 디펜더
Colt Defender

3인치 총열 모델.


6.3 대용량 탄창 버전

1911.jpg
colt_1911_machine_pistol-tfb.jpg
M1911.jpg
Lebman이 개조한 25발 탄창을 단 자동연사 개조판. SMG 비스무리하게 개조됐다.
drum2.jpg
acd1873eee0d9c10d7237fcb3eec6078.jpg
심지어 29발, 40발짜리 전용 드럼탄창도 있다! [24]
이 외에도 20발, 35발 박스탄창도 있다.


6.4 다른 탄약을 사용하는 모델

  • .455웨블리 자동권총
Colt M1911 .455 Webley

영국 공군이 2차대전 내내 사용한 M1911. 전용탄인 세미림드 .455웨블리 오토 마크 1을 쓰고 있다. 일부는 대한민국 공군에 흘러들어가서 지금도 부무장으로 쓰고 있다는데 정작 현역 중에서도 이걸 직접 본 사람은 없는 듯하다.

PistoletWZ35_RADOM.jpg

  • VIS wz.35 : 폴란드제 1911 카피. 폴란드식 명칭은 pistolet wz. 35 Vis. 독일식 명칭은 9 mm Pistole 35(p). 카피라기보단 모방에 가깝다. 느슨하게 1911에 기반하고 있으나 슬라이드에 디코킹 레버, 쇼트리코일을 위한 바렐 연결이 링크가 아닌 프레임의 턱을 이용한 틸팅 방식 등 개량이 가해졌다. 기본적으로 9mm 싱글액션 권총이고 .45구경은 소량 생산. 폴란드 라돔 조병창에서 제작되어서 영어권이나 일본에서는 라돔 권총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2차대전때 폴란드를 점령한 나치가 사용하면서 썩 괜찮은 평가를 내리면서 애용했고, 2차대전 후에는 폴란드가 토카레프를 쓰면서 폴란드보다 나치가 더 많이 사용한 총이다.
  • 콜트 델타 엘리트 : 시리즈 80을 기반으로 10mm AUTO 버전으로 만든 것. 그립의 빨간 삼각형 마크와 약간 큰 그립으로 판별할 수 있다. 10mm탄의 반동을 버티기 위해 2중 리코일 스프링을 장착했고, 초기 생산분은 극심한 반동의 스트레스를 못이겨 균열이 간다거나 하는 일이 종종 있어서 평이 조금 나빴다. 그래도 브렌 텐이 나가 떨어져있던 시절 10mm 오토탄을 다루는 드문 권총이라 나름대로 찾는 사람들이 있었다. 한동안 생산중지됐다가 2009년에 재생산이 시작됐다.

1287742423.jpg
캐나다에서 개발된 더블 스택 탄창의 M1911. 덕분에 장탄수가 늘어났다. .40 S&W, .38 Super, 9mm 파라벨럼 탄을 쓰는 다른 탄종을 쓰는 판도 있다.

  • 12게이지 단발용
viewimage_pop.php?id=gun&width=670&no=29bcc427b38577a16fb3dab004c86b6fb8c469a51a456a57880338ea794399f61bf0fac4c34dd80baeaa43a32289ffef71cb29d7d522d1fd0991&f_no=24b0d121e09c32b669.jpg

6.5 다른 회사의 커스텀 모델

MEU(SOC) Pistol

미 해병대 제1수색대대(=포스 리컨)이 사용하는 M1911A1의 커스텀 모델. 방아쇠와 공이치기, HD 슬라이드로 M1911A1과 구별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항목 참조.

  • SW1911
Smith & Wesson SW1911

스미스 & 웨슨 사가 제작한 권총으로 '거버먼트 클론'이라고 불리는 M1911A1의 파생형. AVA에 나오는 그 총이다.

  • 임벨 1911 : 브라질의 임벨 사가 면허생산한 M1911. 블랙 라군로베르타가 쌍권총으로 쏴대는 총이 바로 이 모델이다. 그래서 일본에서는 인지도가 높다고 한다.


  • Kimber사의 커스텀
Kimber TLE II

킴버 사의 커스텀 중하나로 LAPD의 SWAT부서에서 LAPD SWAT Custom이란 이름으로 채용해 유명한 총. 영화 S.W.A.T.시리즈로 유명해졌다. 이 권총을 기반으로 제작된 권총 중에는 MARSOC에서 채택한, MEU 피스톨과 비슷한 외관의 ICQB 피스톨 등이 있다. 위의 사진은 실총이 아닌 MGC의 에어소프트건이다. 파 크라이 시리즈에서 1911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한다.

  • 데토닉스 마크 1.
Detonics Mk.1

45구경의 콜트 호환 모델 중에서 가장 소형인 모델. 작은 것으로는 콜트 사에서 직접 만든 주니어 콜트도 있지만, 이쪽은 25구경.


  • 스프링필드 오퍼레이터
Springfield Operator

스프링필드 아모리에서 제조하는 M1911으로서, 로디드, 레인지 오피서, TRP등 다양한 제품군이 있고 이 중에서 프레임 하부에 레일을 추가한 것이 오퍼레이터로 호칭된다. 스프링필드 1911 시리즈 참조. 어느 미국인 저격수가 좋아한다 카더라.[25]


6.6 그 외의 모델

100년 이상을 먹은 베스트 & 스테디 셀러다. 이걸로 파생작이 끝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 100주년 기념 한정판
Colt M1911 100 year anniversary Edition

탄생 100주년을 맞아서 콜트사가 내놓은 한정판. 검은 도장에 상아 그립, 금으로 사뮤엘 콜트 선생 영정을 새겨놨다.

  • 콜트 M1911A2 : 2004년 경, 미군 특수부대의 수요제기로 개발되기 시작한 개량형. 미 육군 사격술 부대(Army Maskmanship Unit)가 개발했으나 제식채용되지는 못했다. 눈에 띄는 차이점은 프레임에 피카티니 레일을 표준장비했다는 점이다. 참고로 1911A2를 누르고 채택된 권총은 다름아닌 HK Mk.23 Mod.0(…).


  • STi Edge 시리즈


af2011_a_1_double_barrel_pi_stol_arsenal_firearms-tm-tfb.jpg

단순한 쌍열권총이 아니라 방아쇠와 탄창, 공이치기등의 거의 모든 부품이 두개씩-혹은 2배의 폭으로 만들어져 있다. 권총 두 정을 용접해 붙여놓은 셈이나 마찬가지. 그게 더 단순한 거 아닌가



7 대중문화 속의 1911

  • 현대나 근미래를 배경으로 한 창작물에서는 대부분 마초적인 남성이 들고다닌다. 여성이 들고 다니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은 바리에이션이다. 오리지널 M1911A1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는 남자 캐릭터가 많다.
  • 미육군이 등장하는 모든 2차대전영화/게임에는 반드시 등장한다.
  • 사실 너무나도 많이 나온 총기라 다 열거하려면 손가락만 아플 지경이고, 다음 페이지를 참조할 것을 권한다. 단, 영어 되시는 분들만.

[[1]]


7.1 게임

m1911.png

총소리가 묵직하면서도 호쾌하고 미군측의 다른 권총인 M9A1의 기본 데미지가 38인데 M1911A1의 기본 데미지는 무려 52 라서 이론상으론 2발로 적을 사살할 수 있다. 다만 M1911 권총 특유의 단점인 낮은 장탄수가 흠이다. [26]

  • ArmA2에서 미군의 권총으로 등장하며 유효사거리가 실총과 비슷해서 근접전이 아니면 쓸일이 거의 없다. 여담으로 정조준시 가늠자와 가늠쇠 모델링이 이상하게 되어서 좀 불편하다.
  • GTA 5에서 헤비 피스톨이란 이름으로 등장한다. 다만 외형은 콜트에 글록 40처럼 도트사이트를 얹은 모습. 데미지도 나쁘지 않고 쓸만한 수준.
  • 콜 오브 듀티 시리즈에서는 빠지지 않고 등장했었다. 워낙 장수만세다 보니 2차대전에도, 현대전에도 등장한다. 콜 오브 듀티 4: 모던 워페어에서는 권총 중 하나로 등장하는데, 수많은 최신 병기들과 다른 권총이 아닌 이 콜트 한자루가 싱글 플레이 엔딩에 결정적인 활약을 한다.[27] 이 M1911A1는(전작의 엔딩에 중요한 역할을 했던 그 콜트) 모던 워페어 2, 모던 워페어 3에서 계속 등장한다. M1911A1 거버먼트로 추정된다. 어째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죽음을 피하게 해주는 일종의 성물 같다. 프라이스 대위가 소프에게 넘겨주고 굴라그에 갔다가 거기서 돌려받았더니 이번엔 소프가 배에 칼빵을 맞고선 결국은… 이하생략. 콜 오브 듀티: 블랙 옵스의 타이틀 화면에 메이슨이 두 자루를 들고 폼나게 앉아있다. 각각 '머스탱', '샐리'라는 이름과 킬카운트가 새겨져 있다. 게임에서 이 총을 밀어주는 흔적이 보이는데, 실제로 멀티플레이에서 아킴보로 들기에 가장 좋은 권총이며[28], 나치 좀비에서 기본 권총으로 주지만 업그레이드시 무스탱 & 샐리라는 쌍권총 스킨의 유탄발사기로 바꿔준다. 그러나 콜 오브 듀티: 고스트에서 개근이 깨졌다. 하기사 모던 워페어 시리즈는 진즉 끝났으니. 콜 오브 듀티: 어드밴스드 워페어에서는 DLC로 출현했는데 성능이 주 무기류를 뺨친다...

한정판을 구매하면 바로 언락이 가능하고 일반판을 구매하면 레벨 4가 되면 지급한다. 말그대로 손대포로, 3~4발이면 사망한다. 연사력도 빠르고 원거리에서도 잘맞아서 베타, 발매 초기에는 이 무기로만 플레이 하는 유저들이 많았다. 하지만 패치 된 이후 연사력이 너프가 행해져서 아무래도 예전 만큼은 못하지만 그래도 강력하다. 뱀발로, 싱글액션인데도 불구하고 해머를 당기지 않은 상태에서 발사하며, 첫발을 쐈는데도 해머가 뒤로 제껴지지 않는다.[29]

M1911A1이 나오던 전작과는 달리 MEU(SOC)이며, 스프링필드 아머리제 슬라이드가 달린 전기형 모델이다. EA 건클럽[30]에 등록하기만 하면 기본형/소음기 장착형/전술조명 장착형의 3종이 바로 지급된다. 장탄수는 8(+1)이며, 등록하기만 하면 소음기와 전술 라이트도 같이 주고, 성능도 좋기 때문에 초반에 이렇다할 권총이 없는 유저들에겐 매우 좋은 무기다. 콜트팬이라면 더더욱 좋은 기회이기도 하고. 뱀발로 소음기와 라이트가 같이 달린 모델은 오직 DICE 사의 직원에게만 지급되었으나 '종반전' 업데이트 이후 해당 도전과제를 완료하면 해금되도록 변경되었다.

러시아 측의 주인공 일행이 미국인인척 위장하고 목표물을 빼돌릴려고 하는데 사용된다. 솔로몬에겐 워낙 오래된 고물이라 제대로 작동이나 되겠냐는 비아냥을 듣고, 디마에겐 현지에서 조달한 탄은 품질이 조악해서 탄두도 무겁고 화약량도 적어서 작동불량이 일어날지도 모른다고 독백으로 까인다. 결국엔 조악하게 만든 현지조달한 탄 때문에 웬만하면 작동불량이 안 일어날 손질까지 깔끔히 한 M1911이 첫발을 쏘자마자 잼이 걸려버려 디마를 황천길로 보낼뻔했다.

권총 점수 34,000점필요, 모델링은 메달 오브 아너 워파이터 본편에도 등장한 Vickers Tactical Custom 1911과 매우 흡사하다. 전작보다 재장전 시간이 짧아진 편. 장탄 수는 7+1발로 전작보다 한 발이 줄어들었다. 전작의 확장 탄창이 아니라 100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순정 M1911 탄창을 사용하기 때문. 추가로 3배율 스코프를 낄수있다. 사용탄약이.45ACP인지라 대미지36.6으로 덕분에 방어 특화에 상관없이 지근거리에서 몸샷 3방으로 적을 확실하게 제압할 수 있게 되었다.

좀 엉뚱하게도 핸드건이 아니라 매그넘 카테고리의 '킬러7'이라는 이름으로 출연한다(사실 총알이 45구경인것을 보아하니 말만 매그넘이지 .45 ACP 탄환으로 보인다). 물경 73000페세타(상점에서 기본으로 살 수 있는 무기 중에서 가장 비싸다!)라는 정신나간 가격에 한정 개조 불가(…)라서 결국 거저 얻을 수도 있는 기본 매그넘인 브로큰 버터플라이에게 밀린다. 딱 한가지 좋은 점은 그만큼 업그레이드 비용이 덜 든다는 건데… 어지간한 애정이 아니면 들고 다니기도 힘들 듯하다. 재장전 시간이 약간 빠르기는 하다. 어디까지나 약간이지만. 거의 취미용에 가깝다.

등장인물 케빈 라이먼의 전용 장비이기도 하다. '45 오토'란 이름으로 등장하며, 핸드건처럼 보이지만 위력은 3배나 높다. 더군다가 케빈의 스킬인 '정밀 사격'은 위력을 2배나 높여줘서, 결과적으로는 핸드건 6배의 파괴력을 가지는 무시무시한 무기다. 거기에 탄창과 탄환은 전용을 써야 해서 말이 핸드건이지 매그넘 취급을 받는 독특한 녀석.

  • 마피아에 개근 출석중인 화기. 권총중에서는 그나마 쓸만한 녀석으로 마피아2에서는 탄창을 늘린 버전(23발짜리)이 등장한다. 탄창 늘린 버전은 10번째 미션 "Room Service"에서 처음으로 볼 수 있고, 이 미션 이후 쥬제페의 도구상점에서 구입 가능.
  • 메탈기어 시리즈
    • 메탈기어 솔리드 3에서 네이키드 스네이크의 주력 무장으로 등장한다. 스네이크 이터 작전에서 처음부터 가지고 시작하지만 초기 장비는 더 보스와 싸울 때 분해당해 잃어버리고 나중에 EVA에게서 건스미스가 커스터마이즈한 M1911A1을 새로 받는다. 소음기를 달 수 있고 CQC가 가능하기 때문에 거의 끝까지 주력 무기로 쓰이지만 장탄수 7발이 발목을 잡는 경우가 종종 있다.
    • 메탈기어 솔리드 4에서는 스프링필드사 오퍼레이터 사양을 오타콘이 마취총과 같이 메탈기어 Mk-2에 실어서 솔리드 스네이크 에게 보급해 준다. 소음기가 달려있어서 초반 무소음 살상용으로 사용가능하다.단, 소음기는 소모형이라서 많이 쓰면 내구도가 떨어져소음효과가 없어진다. 이 외에는 PMC들의 부무장으로 M1911 클론그래닛 사양이 나온다.
  •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에서는 M1911 A1버전으로 나왔는데, 연사형 권총에 비해서 잔탄과 연사력이 매우 후달리고, 한방 권총에 비해서 데미지가 매우 후달리며, 명중률도 좋지 않고 반동도 엄청난 권총으로 나와버렸다(...) 심지어 9mm 탄환을 쓰는 루거보다 데미지가 안좋을 정도면 정말 말다했을 지경.
  • 밸브사의 게임 레프트 4 데드 1에서 기본 권총으로 등장. 하지만 속편인 2에서는 시그자우어사의 P226과 글록[31]으로 교체된다. 게임 플레이를 좀 더 쉽게 만들기 위함인지, 장탄수가 15발이다.[32] 9mm 버전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 파 크라이 2에서 스페인 복제버전인 Star.45가 등장. 권총으로서 위력은 좋은 편이다.
  • 파 크라이 3에서도 등장.주인공이 60달러를 받은 걸로 구입,처음 사용하는 총.확장성이 없다는 고증에 걸맞게 아무 부착물을 장착할 수 없기 때문에 금방 버려진다.
  • 스페셜 포스에서도 콜트 .45라는 이름으로 등장한다. 다만 탄도 적고 탄씹힘도 자주 발생하는 등, 베레타보다 잘난 점이 하나도 없어 외면받는다. 2편에서는 인피니티커스텀으로 등장하는데 전작과는 달리 15로 베레타와 탄창용량이 동일하고 데미지도 강력해서 많이 사랑받는 권총이 되었다.언제 부터인지 탄씹힘이 생기곤 다 베레타 쓴다. 안습
  • 듀크 뉴켐 포에버에서는 듀크 뉴켐이 다른 시리즈의 글록 혹은 금장 데저트 이글이 아닌, 금장 M1911을 들고다닌다. 그리고 그냥 색깔이 검은색인 M1911도 등장한다. 돼지경찰도 사용하는데 듀크처럼 하나만 쓰는게 아니고 쌍권총으로 사용한다. 사실 이전에도 듀크 뉴켐 3D 닌텐도 64 이식판에서 글록 대신 M1911을 쓰고 있었지만(…).
  • 아바에서도 등장한다. 작중의 유일한 유로 캡슐 권총이지만, 성능이 영…. [33] 그래도 때깔도 좋고 레일도 충실하게 파여있는 등 디테일도 좋기 때문에, 비주류를 사랑하는 이들에게 호평을 얻고 있는 중. 하지만 스미스 앤 웨슨의 카피판 모델(SW1911)이고, 1인칭 모션도 P226의 그것을 우려먹은 모션이라, 콜트 매니아라면 실망할 수도 있을 것이다[34].
  • 워페이스에서도 등장한다. 성능 자체는 나쁘지 않으나 조준경 파츠를 장착하지 못해 같은 가격대인 오토리볼버나 abada보다 인기없다.
  • 재기드 얼라이언스 2에서도 M1911A1이 등장하는데 취급은 그리 좋지 않다. 바닐라에서는 현대적 권총인 글록이나 베레타 등에 비교하자면 장탄수가 절반인 데 비해 명중율과 데미지가 아주 조금 높을 뿐 별로 나은 구석이 없어 쓰기 애매하다. 총덕후들이 없는 총 있는 총 다 추가해 박은 1.13 모드에서도 USP 등 썩어나게 나오는 다른 현대적 권총들에 비해 장탄수가 적을 뿐 별다른 장점이 없다. 장탄수가 늘어난 하이캡 모델도 있지만 45구경탄을 쓴다는 걸 반영해 9mm나 다른 탄종의 권총보다 사거리가 짧아서 역시 애매하다. 바리에이션으로 10mm탄을 쓰는 콜트 델타 엘리트도 나오지만 역시 나오는 시점 대비 딱히 좋은 성능은 아니다.
  • 히트맨 시리즈의 주인공 코드네임 47의 상징과도 같은 총인 실버볼러(Silverballer)는 이 M1911의 복제판 AMT 하드볼러의 커스텀 모델이다. 이름 그대로 은색 도색이 빛나는 물건인데, 어째 매번 모양새가 조금씩 다르다. 1편은 실버볼러란 설정이 없이 그냥 하드볼러란 이름이였고 이 땐 은색의 몸체에 검은색 그립이 달린 물건으로 나왔다. 2편부터 실버볼러란 이름이 붙었는데 생김새는 1편 하드볼러와 동일하고 대신 이 쪽은 그립에 백합 문양이 새겨져 있다. 3편부터 백합 문양은 슬라이드에 새겨져있고 나무 그립에 검은 가죽을 얹은 지금의 모습이 되었다. 4편 히트맨 : 블러드 머니에서는 정 반대의 색상인 검은 도장에 상아 그립, 방아쇠 교체 옵션이 붙은 커스텀 M1911도 나왔는데, 마크 파르체찌 3세, 알렉산더 릴랜드 케인 등 프랜차이즈 일원들이 들고 나온다. 수집은 세이브 파일 에디터 이외에는 불가.
  • L.A. Noire에서도 등장한다. 미해병대 장교 출신 형사인 주인공 콜 펠프스가 사용하는 권총. 동료들은 거의 다 리볼버를 사용하기에 펠프스가 M1911을 사용하는걸 보면서 상당히 특이해한다. 그리고 락스타 물건이라 그런지는 몰라도 이것도 맥스 페인처럼 권총이 갑이다
  • 이터널시티에서 Mk 4버전으로 등장한다. 22구경 스포츠탄을 쓴다.
  • 데드 트리거에서도 나온다. 데미지,사거리,장탄수는 최하급에 속하지만 초반 한정으로 가장 높은 정확도를 자랑한다. 헤드샷을 자주 노리는 심심한 유저에게 유용하게 쓰인다.

46436-1-1338412324.jpg

  • 레드 오케스트라 2의 확장팩라이징스톰에선 태평양 전쟁을 배경으로 한 확장팩 개념이니만큼 당연히 미군 진영의 권총으로 등장한다. 다만 여기는 미해병대라는게 함정 각 서버에 따라서는 일반 소총병에게도 지급하게 하는 경우도 있다. 45구경인 만큼 레드 오케스트라 2와 라이징 스톰에 나오는 권총 중에 가장 화력도 좋아서 사거리 내에서라면 몸통 샷으로 한방에 보낼수 있다. 스프링필드 M1903 같은 볼트 액션으로 무장했을 시 총알이 떨어지는 등 급한 상황이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다만 보통은 스프링필드보다는 M1 개런드를 들고 다니기에 기계식 조준기도 꽤나 편한지라 일본군 진영의 남부 14년식 권총보다 다루기 편하고 손맛도 좋다. 다만 미군 진영은 특성상 반자동/자동 화기가 대부분이다보니 주로 사용되는 일도 없고 병과의 레벨이 올라갈수록 보조무기로 M1 카빈이나 M12 트렌치건 같은 준수한 화력의 물건을 지급해주기 때문에 그닥 쓸 일이 없다는게 살짝 안습..근데 이건 미군의 개인화기가 너무 강해서 그렇다 일본군은 없어서 못쓴다
  • 툼레이더 애니버서리에서 라라 크로프트의 주력 권총으로 등장한다. 생긴 건 아무리 봐도 콜트 계열인데 희한하게도 잘 보면 .357 Magnum이라고 각인이 되어 있다.쿠난
  • 히어로즈 앤 제너럴스에서 미군의 첫 권총으로 등장. 풀 개조시 대미지 40에 연사력 350 정도, 정확도도 제법 높은 준수한 권총이 된다. 다만 탄속이 무척 느리고 커다란 총몸에 비해 조준점이 너무 작아서 근거리에서 빗맞는 일이 잦다. 애매하게 4방이 나오니 3방컷을 보고 싶다면 탄환,스프링 업그레이드로 확실히 개조 해 놓자.
  • 더티 밤(게임)에서 Caulden이라는 이름으로 MEU피스톨 버전이 등장한다. 자동권총중 높은 데미지와 준수한 연사속도, 빠른 재장전 속도를 가지고 있지만 반동이 꽤 있고 장탄수가 적어 선호도가 다른 권총들에 밀린다.

7.2 영화 & 드라마

  •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서는 .45 ACP 7발로 밀러 대위가 6호 전차 티거를 무력화시켰다. 물론 정확히는 P-51 머스탱 전투기가 날려버린 것이긴 하지만....그리고 호바스 중사와 다니엘 잭슨도 이 권총을 소지하고 있다.[35] #
  • 월남전 이아드랑 전투(Battle of Ia Drang)를 소재로 한 영화 《위 워 솔저스》에서도 플럼리 특무상사(원사급)가 이 권총만으로 전장을 헤집는다. 물론 의무병이나 유탄사수도 이 권총을 사용했다.
  • 영화 《미이라》에서 미국인 트레저 헌터 버나드 버니 번즈가 이 권총을 잘 다룬다. 하지만 이모텝의 첫 재물인 것이 함정. 릭 오코넬도 리볼버 다음으로 선호하는 권총이다.
  • 람보》 1(람보가 죽는 다른 엔딩), 2, 4편에 A1 모델이 등장했다. 그런데 여기에 쓰인 프롭건이 사실은 MK.70 프롭건을 어떻게든 거버먼트로 보이게 하려고 갖은 수를 쓴 물건이라나 뭐라나… 참고로 이 때 실베스터 스탤론의 의견이 들어갔다고 한다.\[출처 필요\]
  • 샘 페킨파 감독의 서부 영화 《와일드 번치》에서 주인공 일행이 사용한다. 서부 영화에서 쓰는 권총으론 콜트 싱글 액션 아미 같은 싱글 액션 리볼버식 권총이 연상되지만, 영화의 배경이 된 시대엔 이미 루거 P08를 위시한 초창기의 자동권총이 쓰이고 있었다. 같은 감독, 스티브 매퀸 주연으로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겟어웨이》(개봉시 이름 게터웨이)에서 주인공이 쓰는 권총이기도 하다. 영화 포스터가 아예 이 권총.
  • 쿠엔틴 타란티노 작 《펄프 픽션》 에서 피트 줄스 (새뮤얼 L. 잭슨 역) 와 빈센트 베가 (존 트라볼타 역) 가 은색 콜트를 쓴다. 마지막 장면에서 바지가랑이에 총을 숨기는 게 압권.
  •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요짐보를 리메이크한 브루스 윌리스 주연 영화 《라스트 맨 스탠딩 (Last Man Standing)》에서 주인공이 쓰는 권총이다. 장탄수가 적기 때문에, 책상 가득 권총과 총탄을 늘어 놓고 결전을 준비하는 장면이 인상적이다.
  • 제임스 카메론의 《터미네이터》에서 T-800이 사람들을 암살할 때 사용한 권총이 복제 모델 중 하나인 AMT 하드볼러 롱슬라이드(AMT Hardballer Longslide)에 초기형 레이저 사이트를 단 것이다. 사라 코너를 죽이려고 할 때도 썼으나 이후로는 카일 리스와 싸우느라 더 큼직한 무기로 무장해서 등장이 없다. 사족으로 당시 기술력으로 저 레이저 사이트에 배터리로 전력을 공급하는 데 무리가 있어서 슈워제네거의 옷소매를 통해 전선을 연결해 전력을 공급했다. # 이 총은 《터미네이터: 사라 코너 연대기》 시즌 2 5화에도 등장한다. #
  • 터미네이터 2: 심판의 날》에서는 T-800사라 코너커스텀 1911을 사용한다. T-800이 쓰는 총은 9mm이다. #
  • 자유인 이회영》에서 홍정화(이아이 분)가 항상 휴대하고 다닌다. 친일파 특무경찰이 홍정화를 체포하려 마주쳤을 때 소지한 총기가 M1911인 것을 알아본다.[36] 마지막 화에서는 아킴보 액션까지 보여준다.
  • 스티븐 시걸이 주로 들고 다닌다. 《쉐도우 맨》에서 헬기를 격추시켰다.
  • 서울 1945》에서도 친일경찰이자 방첩대 중령인 박창주와 그의 친척동생인 박성주 그리고 최운혁의 친구인 이동우가 M1911을 전투에서 사용하는 모습스톰트루퍼 효과를을 볼 수 있다.
  • 기타노 다케시 감독의 야쿠자 영화 《아웃레이지》에서 오오토모 구미 두목인 오오토모(기타노 다케시)를 비롯한 휘하의 몇몇 조직원들이 "야쿠자는 토카레프" 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M1911을 들고 다닌다. 조직이 괴멸되는 막장 상황에 이르러선 자기가 쓰던 걸 부하에게 넘겨주고 도망치라 했지만 그 부하는 결국 받은 M1911을 써볼 기회를 갖지 못했다(…). 그러고 보니 기타노 감독은 다른 작품인 《브라더》와 《배틀로얄》 1편에서도 M1911을 들고 나왔다.[37] 일본에서는 영화 개봉 기념으로 "아웃레이지 1911(アウトレイジ 1911)" 이라는 한정판 에어건도 나왔다…
  • 한국 영화 《소년은 울지 않는다》에서도 조폭은 물론 조폭 똘마니인 소년들까지 들고 나온다. 배경이 한국전쟁 이후라 미군들 권총이 흘러 나온 것인 듯. 소년들 중 한명은 아예 자기 형님인 조폭을 이걸로 사살(…).
  • 영화 《와루보로》에서 범생이였다가 일진 테크를 탄 주인공이 다른 중학교의 대빵과 맞짱을 뜰때 야쿠자인 삼촌에게 받은 M1911A1을 친구에게 위협용으로 들려 줘서 1:1 상황을 만들어 놓고 대빵과 맞짱을 떠서 쓰러뜨린다. 극 중후반에 가선 다급해지니까 삼촌한테 전화해서 총알 구걸했다가 욕만 먹고 퇴짜를 맞는다(…). 하긴 경찰한테 걸리면 그 삼촌이 혼자 전부 책임지고 콘크리트 신발 신고 현해탄에 뛰어들어야 하니까.
  • 블랙 호크 다운》에서 델타 포스가 사용하는 장면이 나온다. #
  •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에서는 쿠리바야시 타다미치 중장이 과거 미국에서 유학생활 하면서 선물받은 권총으로 나온다. 흰색 그립의 모델이며 영화 마지막 장면에서 쿠리바야시 중장이 이걸로 자살한다. 그리고 그걸 미군이 득템하고... #
  • 퓨리》에서는 컬리어 하사[38]를 제외한 대부분의 전차 승무원이 M1911A1을 사용한다. [#]
  • 익스펜더블》 시리즈에서 바니 로스가 Kimber Gold Combat II 2정을 사용한다.
  • 스펙터》에서 미스터 힝스(데이브 바티스타)가 AF2011 Dueller Prismatic을 사용한다.
  • 슈퍼내추럴》에서 딘 윈체스터가 사용한다.
  • 드라마 《고담》과 영화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에서 조 칠브루스 웨인의 부모인 토마스 웨인마사 웨인 부부를 살해하는 총으로 등장한다.

7.3 그 외

8 에어소프트건

국내에서 구할 수 있는 에어코킹건으로는 과거에 일본 제품의 금형을 유용한 것들이 다양한 회사에서 출시되어 있었으나, 현재는 가장 최근에 제작된 토이스타아카데미과학, 이글상사 세 곳에서만 생산되고 있다.

토이스타에서는 M1911A1과 컴뱃커맨더 두 모델을 판매중이며, 아카데미과학에서는 M1911A1과 Mk.IV 시리즈 70 모델을 베이스로 레일 마운트 베이스가 추가된 제품을 판매중이다. 아카데미과학의 경우 토이스타 제품에 비해 가장 늦게 출시되었으나 단가를 낮추기 위해서 생략시킨 부분이 많아 90년대보다 수준이 퇴보 되어 유저들의 혹평을 받았다.

이외는 별개로 일본 에어소프트건 회사에서는 많이 생산된 제품이기도 한데, 가장 유명한 건 마루이 콜트. 실총과 거의 동일하게 만들어져 있으며 가격이나 에어소프트 건 이라는 것 때문인지 맨 처음 기본 구성 재질은 강화 ABS지만 구매자가 직접 메탈로 재질변경을 하거나 요청할 수 있다. 그리고 실총의 그립갑과 거의 흡사한 정도의 그립감이라고 칭송받고있다.

가스 블로우백 모델로는 나열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회사에서 만들고 있지만 가장 대표적인 것은 역시 도쿄마루이WE-Tech, KJ Works, KSC와 지금은 구하기 힘든 웨스턴암즈의 제품들이다.

마루이 제품은 외관이 다소 실물과 동떨어져있긴 하지만 납득할 만한 퀄리티와 원활한 작동성으로 시장의 주류가 되었고 수많은 기타 회사들 제품의 베이스가 되었다. 반면 웨스턴 암즈 제품은 외관이나 작동 방식에 있어 마루이와는 차원을 달리하는 리얼함을 자랑했지만 작동성, 특히 탄창의 신뢰성에 문제가 있어 시장의 주류가 되는 데에는 실패했다.

대다수의 가스 블로우백 1911모델이 가지는 공통적인 문제점은 바로 실총과 마찬가지로 탄창 용량이 부족한 점이다. .45구경 싱글칼럼인 1911의 탄창이 워낙 얇은 탓에 가스를 완충해도 다른 권총에 비하면 사격횟수나 연사성능 면에서 약점을 가지는 것이다. 때문에 서바이벌 게임용으로는 추천되지 않는 편이며 이 때문에 복열탄창 1911 계열을 베이스로 탄창이 대형화된 서바이벌 게임용 오리지널 핸드건인 하이카파(Hi-Capacity)가 개발되는 계기가 된다. 그러나 아이러니 하게도 가장 다양한 회사에서 제조하며 가장 다양한 파생형이 발매되어 있는 것 또한 1911이다.

9 둘러보기

제1차 세계대전기의 연합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볼트 / 레버 / 폴링 블록
마티니-헨리 소총, 리-엔필드, P14, 르벨 M1886, 베르티에, 모신나강, 베르단, 카르카노, 30/38식 소총, 스프링필드 M1903, 윈체스터 M1895
반자동레밍턴 모델 8, 윈체스터 1907 SL, 뫼니에 M1916, RSC M1917/18, 브리티쉬 1918 파콰르-힐 소총
자동리베롤 1918, 체이-리고티 자동소총, 페도로프 자동소총, M1918 브라우닝
기관단총 / 산탄총MAB 18, 윈체스터 M1897/12, Auto-5, 레밍턴 모델 10
권총리볼버웨블리, MAS 1873, 보데오 M1889, Mle 1892, 26년식 권총, 나강 M1895, M1917
자동권총마스, FN M1900, FN M1903, 콜트 M1903, 새비지 M1907, FN M1910, 리센티 M1910, 콜트 M1911, 루비, 스타 M1914, 베레타 M1915/17
지원화기기관총경기관총마드센 M1902, 루이스 경기관총, 호치키스 M1909, CSRG M1915, 휴오트 자동소총
중기관총맥심 기관총, 빅커스 기관총, 호치키스 기관총, 3년식 기관총, 피아트-레벨리 M1914, M1917 브라우닝
박격포2인치 중박격포, 3인치 스토크스 박격포
유탄F1 수류탄, 밀즈 수류탄, RG-14
경야포빅커스 Q.F. Gun, Mk II
냉병기도검구군도, M1902 세이버, 트렌치 나이프


제2차 세계대전기의 미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볼트액션 소총스프링필드 M1903, M1917 엔필드, 윈체스터 M70
반자동소총M1 개런드, M1 카빈, M1941 존슨
자동소총M1918A2, M2 카빈
기관단총M1928A1/M1A1 톰슨, M2 기관단총, M3 기관단총, M50/55 레이징, 유나이티드 디펜스 M42
산탄총윈체스터 M1897/12, 이사카 M37, Auto-5
권총M1903(포켓 해머리스), M1911A1, M1917 리볼버, 콜트 오피셜 폴리스, 하이-스탠다드 HDM
지원화기기관총M1917/18 루이스, M1917A1, M1919A4/A6, M1941 존슨, M2 중기관총
대전차화기보이즈 대전차 소총, M1/M9 로켓발사기(바주카), M18 무반동포
화염방사기M2 화염방사기
박격포M1 81mm 박격포, M2 60mm 박격포
유탄Mk.2 수류탄, M7/M8 총류탄발사기


제2차 세계대전기의 영국군 보병장비
개인화기볼트액션 소총리-엔필드, P14, 드 라일 카빈
기관단총톰슨 기관단총, 란체스터 Mk. I* 기관단총, 스텐 기관단총, 파체트 기관단총 Mk. I
권총웨블리 리볼버, 브라우닝 하이파워, M1911A1, 웰로드
지원화기기관총경기관총루이스 경기관총, 빅커스-베르티에 경기관총, 브렌 경기관총, 호치키스 M1909
중기관총빅커스 기관총, 베사 기관총, M1919 브라우닝, M2 브라우닝
대전차화기보이즈 55구경 대전차소총, PIAT
박격포오드넌스 SBML 2인치 박격포, 오드넌스 ML 3인치 박격포
유탄밀즈 수류탄, 가몬 수류탄


중일전쟁을 포함한 제2차 세계대전기의 국민혁명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볼트액션 소총88식 소총, 24식 소총, Vz.24, Kar98k, 모신나강, 리-엔필드, 스프링필드 M1903, M1914 엔필드
반자동소총ZH-29, 몬드라곤 M1908, SVT-40C, M1 개런드, M1 카빈
기관단총MP18, 스텐 기관단총, 톰슨 기관단총, PPD-40, PPSh-41C, PPS-43C, 유나이티드 디펜스 M42
권총마우저 C96, 루거 P08, FN M1900, 콜트 M1903, FN M1922, 브라우닝 하이파워, TT-30/33
M1911A1, M1917
지원화기기관총경기관총Vz.26/30, 마드센 M1902, DP-28, 호치키스 M1922, 라티-살로란타 M/26, FN M1930, 브렌 경기관총
중기관총PM M1910, 24식 중기관총, 30식 중기관총, MG34, M1919 브라우닝
대전차화기PTRS-41, PTRD-41, 보이즈 대전차 소총
박격포20식 82mm 박격포, 31식 60mm 박격포
냉병기도검대도
※ 윗첨자C : 홍군이 사용
이탤릭체 : 무기대여법에 의한 지원


제2차 세계대전기의 폴란드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볼트액션 소총Kb wz.98/98a/Kbk wz.29, Kbk wz.91/98, 리-엔필드W
반자동소총Kbsp wz.38M, SVT-40E
기관단총Pm wz.39, 스텐 기관단총W, PPSh-41E, PPS-43E
권총Wz.30/32, Wz.35 Vis, TT-33E
지원화기기관총Rkm wz.28, Ckm wz.25, Ckm wz.30, Ckm wz.32, 브렌 경기관총W, DP-28E
대전차화기Kb ppanc wz.35
박격포Granatnik wz.36, 3인치 스토크스 박격포
※ 윗첨자W: 서부군
※ 윗첨자E: 동부군


한국전쟁기의 대한민국 국군의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볼트액션 소총38식 소총, 44식 기병총, 99식 소총, M1917 엔필드, 스프링필드 M1903
반자동소총M1 개런드, M1 카빈
자동소총M1918A2, M2 카빈
기관단총100식 기관단총, M3 기관단총, M1A1 톰슨
권총94식 권총, M1911A1
지원화기기관총92식 중기관총, M1917A1, M1919A4/A6, M2 중기관총
대전차화기M9/M20 로켓발사기(바주카), M18 무반동포, M20 무반동포
화염방사기M2 화염방사기
박격포M1 81mm 박격포, M2 60mm 박격포
유탄Mk.2 수류탄, M7 총류탄발사기


베트남전기의 미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볼트액션 소총스프링필드 M1903, 윈체스터 M70, M40
반자동소총M1 개런드, M1 카빈, XM21/M21
자동소총M1918A2, M2 카빈, M14, M16/XM16E1/M16A1, CAR-15/XM177E2
기관단총M1A1 톰슨, M3, MP40, MAC-10, UZI, M/45(스웨디쉬 K), PM12
산탄총윈체스터 M12, 이사카 M37, 레밍턴 M870, 레밍턴 M11-48, Auto-5
권총M1911A1, M1917, PPK, Mk.22 Mod.0
지원화기기관총M1917A1, M1919A6, 스토너 63 코만도, M60, M2
유탄발사기M79, 차이나 레이크, XM148, M203, Mk.19
대전차화기M20 로켓발사기(슈퍼 바주카), M72 LAW, M18 무반동포, M67 무반동포, M40 무반동포
화염방사기M2/M9 화염방사기, M202 FLASH
박격포M2/M19 60mm 박격포, M29 81mm 박격포
맨패즈FIM-43 레드아이
수류탄Mk.2 수류탄, M26 수류탄, M34 백린수류탄, M18 연막탄


현대의 미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돌격소총M16, M4, GUU-5/P, M27
지정사수소총M14, M21A5, M39, M110, Mk.11, Mk.12, Mk.14, SDM-R
저격소총M24, M40, M82, M107, M2010
산탄총M26, M500/590, M870, M1014
권총M9, M11, P229 DAK, M17
폭동진압용총FN 303
지원화기기관총M27, M249, M240, M60, M2, M134
유탄발사기M203, M320, M32, XM25, Mk.19, Mk.47
로켓발사기M72, M202, M141, Mk.153, Mk.777
미사일발사기FGM-148, FGM-172, BGM-71, FIM-92
무반동총M3, M136
박격포M120/121, M224, M252, M327
특수전 화기소총돌격소총Mk.16/17, Mk.18, HK416
지정사수소총Mk.20, HK417, OBR
저격소총M25, Mk.13, Mk.15, Mk.21
기관단총MP5, MP7A1, M635
권총M1911A1, M45, M45A1, Mk.23, Mk.24, Mk.25, G17/19/22/35, P239, P11
기관총Mk.43, Mk.46, Mk.48
유탄발사기M79, Mk.13, Mk.14, Mk.47


현대의 독일 연방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돌격소총G3, G8, G36, G37, G38
지정사수소총G3/SG-1, G28
저격소총G22/24/25, G82
기관단총MP2, MP5, UMP, MP7
산탄총M870, FP6
권총M1911A1, P1, P7, P8, P11, P21
지원화기기관총MG3, MG4, MG5, MG50
유탄발사기AG40-1, AG40-2, HK79, GMW 40mm
대전차화기Panzerfaust 3, Leuchtbüchse 84 mm, RGW90, MILAN, EUROSPIKE
박격포Soltam K6
맨패즈Fliegerfaust 2


현대의 대한민국 국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돌격소총M16A1, K2/K2C/K2C1
복합소총K11
저격소총K14
기관단총K1A
권총M1911A1, K5
지원화기기관총K3, M60, K12, M2, K6
유탄발사기K4, K201, M203
대전차화기판처파우스트 3, M72 LAW, M67 무반동포, M40 무반동포, BGM-71 TOW, Metis-M, 현궁, 스파이크
박격포KM-181 60mm 박격포, KM-187 81mm 박격포, 신형 81mm 박격포
맨패즈미스트랄, 신궁, FIM-92A 스팅어, 9K38 이글라, 재블린
특수전 화기소총돌격소총APS, SCAR-L, HK416, SIG556, M4A1, G36C
저격소총MSG-90, Mk. 11, M110 SASS, SSG 69, SSG 3000, AW, AWSM, AW50, APR308, TRG M10, LRT-3
기관단총K7, MP5, MP7, MP9, UMP
산탄총USAS-12, M870, KSG, 베넬리 M4 슈퍼 90
권총글록, USP9 Tactical, P7M13, 제리코 941, M9, P226
지원화기KSPW, M32
치장/의장/예비용 화기M16, M1 개런드, M1/M2 카빈, M3 기관단총, M1919 브라우닝, 콜트 디텍티브 스페셜, S&W M10, M79, M202 FLASH


현대의 자위대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돌격소총64식 7.62mm 소총, 89식 5.56mm 소총, M4 카빈, 특수소총(A)
저격소총64식 7.62mm 저격총, M24 SWS
기관단총9mm 기관권총, MP5, 4.6mm 단기관총(B), 11.4mm 기관단총
권총11.4mm 권총, 9mm 권총, USP
지원화기기관총62식 7.62mm 기관총/74식 차재 7.62mm 기관총, 5.56mm 기관총 MINIMI, 12.7mm 중기관총 M2
총류탄M31 대전차소총척탄, 06식 소총척탄
유탄발사기M203A2, 96식 40mm 자동척탄총
대전차화기휴대형84mm 무반동포, 84mm 무반동포(B), 110mm 개인 휴대용 대전차탄, 01식 경대전차유도탄
설치형79식 대전차유도탄, 87식 대전차유도탄
박격포60mm 박격포(B), 81mm 박격포 L16, 120mm 박격포 RT
맨패즈91식 지대공유도탄


현대의 중화민국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돌격소총57식 소총, T65K2/T91 전투소총, T68 소총, M16A2, M4A1, G36C
저격소총M24 SWS/T93K1, M82A1, M107A1, DSR-1, PSG-1, SSG 2000
기관단총T77 기관단총, UZI, MP5A5/SWA5, FN P90
산탄총SPAS-12, M1014
권총T51K1, T75K1, 글록 17/19/26, USP
지원화기기관총57식 기관총, T74 다목적 기관총, T75 분대 기관총, T90 중기관총
유탄발사기T85 유탄발사기, T91 40mm 자동유탄기관총, MGL Mk-1, MGL-140
대전차화기1식 66mm 대전차 로켓, APILAS, FGM-148 재블린, BGM-71 TOW-2A/B, M136
박격포T63 120mm 박격포, T75 60mm 박격포, T75 81mm 박격포
맨패즈FIM-92 스팅어


보병장비 둘러보기
WW1

연합군

동맹군
WW2
연합군
추축군
미국
영국
나치 독일
일본 제국
소련
프랑스
이탈리아 왕국
체코슬로바키아
중화민국
폴란드
핀란드
헝가리 왕국
스위스 스웨덴
냉전
소련
동독
중국
유고슬라비아
한국전
한국
북한
월남전
미국
월맹
현대전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한국
일본 중국 독일 핀란드 이스라엘
체코 스웨덴 이탈리아22px-Flag_of_India.svg.png 인도 폴란드
중화민국 터키 스위스 싱가포르 호주
스페인 노르웨이 태국 이집트 캐나다
브라질--- 북한
  1. 콜트 제조품.
  2. 사진은 M1911 납품 업체중 타자기 제조회사 레밍턴 랜드에서 제조한 것.
  3. A1으로 바뀌면서 변경점은 대략 7가지가 있다. 첫째, 넓어진 가늠쇠. 둘째, 길어진 공이. 셋째, 짧아진 방아쇠. 넷째, 직선형에서 곡선형으로 바뀐 메인 스프링 하우징. 다섯번째, 그립 패널의 다이아몬드 무늬 제거. 여섯번째, 손가락이 덜 아프기 위해 방아쇠 뒷쪽 프레임을 살짝 파냄. 일곱번째, 뒤쪽으로 좀더 돌출된 그립 세이프티 등이다. 개중에서도 특히 방아쇠, 그립 아래쪽, 그립 패널 무늬를 보면 쉽게 구별할 수 있다.
  4. 이사카 M37 산탄총으로 유명한 그 회사 맞다! 처음에는 M1 카빈용 부품이 우선시되어 55,000→35,000으로 줄었다가 M1카빈 생산설비가 거의 다 갖춰지자 다시 55,000정으로 늘어났다(...).
  5. 참고로 브라우닝 하이파워역시 벨기에 점령 후 비슷한 과정을 거쳐 독일군에게 꽤 많이 사용됐다. 이런 역사 때문에 매체 등에서 묘사되는 독일군의 손에 어느 권총이 들려있건 고증오류가 아니라는 말이 있다. 당장 2차 대전에서 쓰인 유명한 권총 대다수를 주워다/생산해서 썼으니...
  6. 아사마 산장 사건에서 기동대 역시 M1911을 사용했다. 여담으로 같은 사건을 다룬 영화 "돌입하라 아사마 산장" 에선 인트로에서 기동대 분대장이 적군파 멤버들 숨은 곳 수색하기 전 실탄 장전하다 탄창을 떨어뜨리는 개그를 보여 준다(...). 짬을 거꾸로 먹었다
  7. 9mm는 CZ-75
  8. 자동권총의 그립 각도는 1911로 대표되는 각도와, 루거나 글록 같은 유럽 권총들의 그립 각도로 크게 나뉜다. 그냥 정권 쥐듯 쥐었을 때는 1911이 자연스럽고, 글록 타입은 각도가 약간 더 깊어서 익숙해질 필요가 있으나 숙련되면 조준할때 더 낫다는 말이 있다. 사실 둘의 차이는 개인 취향 차이에 가깝고, 어느 쪽이 자기 몸에 맞는지는 사람마다 다르다. 그리고 1911 또한, 스프링 하우징 부분의 디자인 때문에 오리지널 1911과 1911A1이 미세하게 그립감이 다르다.
  9. 앨빈은 저격수였다
  10. 32명의 기관총 사수를 저격한 후 였다
  11. 참고로 현대 들어오기 전까지도 권총사격 교리는 그렇게 발달이 잘 안되어서 한손사격이 기본이었고 두손으로 잡고 쏘는법 같은건 안가르쳤고 그렇게 잡고 쏴볼 생각도 안했다.(...) 2차 대전을 넘어 한국전 당시까지 권총=한손사격이 당연시 되었다는것. 추가로 1911의 탄창 용량은 7발, 약실 포함 8발이다. 이말은 앨빈이 한손으로 원샷 원킬을 해댔다는거다.
  12. 근데 미군은 이 사람의 이름을 딴 M247 서전트 요크(M247 Sergeant York) 자주대공포를 만들어서 고인능욕을 해버렸다. 성능이 구려서 프로젝트가 취소되었기 때문.
  13. 슬라이드에 공이가 붙어있는 형식의 권총을 이야기 한다.
  14. 안전장치를 키지 않아도 된다고 했지만 그렇다고 안전장치가 아예 없는게 아니다. 글록은 방아쇠에 사람이 누르는 힘을 인식해 작동되는 안전장치가 있고, 스프링필드 XD는 콜트와 같은 그립 세이프티가 적용되어 있다.
  15. 사실 이것도 어려운 편이다. 유튜브 등지에서 볼수 있는 경찰 블랙박스 영상들을 보면 방탄복은 커녕 맨몸의 범죄자가 경찰이 한탄창 다 비워대며 쏴재끼는 9mm 권총탄을 온몸에 맞아대는데도 아드레날린 분비 때문에 몇발 이상 버티다가 비로소 쓰러진다. 키가 2m 넘는 뚱뚱한 거구일 경우 경찰 서너명한테 수십발의 9mm 권총탄을 맞았는데도 한동안 안쓰러지고 비틀거리기만 하다 몸이 한계에 이르러서야 쓰러질 지경이다. 맨몸에 맞아도 이런데 방탄복에 맞는다면 저지력은 매우 떨어질수밖에 없다.
  16. 2010년대 이전까지는 테러와의 전쟁덕에 '방탄복 입은 서방군대 VS 군복만 입은 중동군대' 정도의 양상이었던지라 방탄복 입은 병사끼리 싸울일이 거의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방탄복에 소구경 권총탄이 잘 안통한다는점이 크게 부각되지 않았지만, 아랍의 봄 이후로 중동 지역의 병사들이 기존의 전투소총이나 AKM 대신 미국이 소련 상대하라고 뿌렸거나 중국의 노린코사가 복제한 5.56mm 총기로 갈아타기 시작함과 동시에 정예부대를 중심으로 방탄복을 착용하기 시작하면서, 더 이상 9mm의 효용성이 없어진다는 이야기는 현실이 되었다.
  17. 커스텀 파츠만 모아서 제대로 한 자루 만들 수 있다는 말도 허풍이 아니다
  18. 특히 겨울에 사격하면 분명히 조준했음에도 불구하고 30~40%의 정확도를 보이는 장교가 적었다고 한다. 나머지 장교들은 그 이하의 정확도를 보여줬다고 한다. 물론 비전투병과였기는 하지만…
  19. 후방에서는 주로 음료,맥주 병따개로 쓰였다. 슬라이드를 후퇴 고정하면 병뚜껑에 딱 맞는다.
  20. 특히 병원의 군의관에게는 100% M1911A1이 지급된다. 그래서 군병원 총기고를 개방하면 장교용의 권총과 부사관, 사병용의 M16A1 수량이 거의 1:1을 이루는 재미있는 광경을 볼 수 있다.
  21. 그러나 LH9의 도입은 예산문제로 캔슬되고 전량 일반 K5로 대체되었다.
  22. 흔히 총기와 악세서리를 모두 제작하는 업체가 아닌 악세서리만 제작하는 업체를 서브파티라고 한다.
  23. 스프링필드 아머리와 콜트가 경쟁했으며, 30년넘게 군용 권총과는 인연이 없던 콜트보다는 스프링필드가 유력했으나... 콜트의 XSE가 승리했다.
  24. 루거 P08도 드럼탄창이 있었다
  25. 크리스 카일은 실제로 이 권총을 P226대신 사용했고 팔루자에서 대신 수류탄을 맞고 부서진뒤 스프링필드 오퍼레이터 처럼 .45를 사용하는SIG P220으로 바꿨다.
  26. 15+1인 M9A1과는 달리 M1911A1은 약실까지 포함해봐도 최대 8발(7+1) 발이라서 장탄수는 M9A1 보다 뒤쳐진다.
  27. 라이언 일병 구하기오마쥬로 추정. 빈사상태의 주연, 권총한자루, 적최종보스
  28. 물론 파이슨이 데미지가 가장 좋지만, 1911 아킴보는 반동, 데미지, 탄창수 등 종합적으로 우수하다.
  29. 싱글 액션 리볼버와 싱글 액션 자동권총의 차이점이기도 하다. 쏘기전에 해머를 제껴야하며, 제끼지 않으면 백날 방아쇠 당겨봐야 발사가 안된다는 것은 둘다 같지만, 리볼버의 경우 사람이 손으로 직접 제껴야한다. 반면, 자동권총의 경우는 사람의 손이 하던 것을 권총의 슬라이드가 대신 해주기 때문에 초탄 사격 후 별도로 해머를 제낄 필요가 없는 것이다.
  30. '배틀필드 베테랑'이었다가 이름을 바꾸었다. 이름만 바뀌었지 기존과 똑같으니 당황하지 말 것.
  31. 이쪽은 권총을 하나 더 들었을 때만 등장
  32. 아킴보는 30발
  33. 단 데미지는 강력하고 박자만 맞춰준다면 제대로 들어간다. 베레타처럼 광클 속사하면 씹히고, 한 탄창으로 풀피인 적을 몸샷으로만 잡을 수가 없어서 문제다
  34. 물론 이 카피판도 성능이 매우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35. 잭슨의 경우 오마하 해변에서만 썼지만 호바스 중사의 경우 라멜에서 카빈의 탄이 떨어지자 독일군을 향해 쏘긴 한다.
  36. 참고로 그 특무경찰이 소지한 권총은 루거 P08. 일제가 전시에 나치당과 추축동맹이 되는 것을 감안하면 의미심장한 극장치. 물론 루거나 M1911이나 2차대전 이전의 물건이고, 유럽이 아닌 다른 나라에도 카피 등의 형태로 많이들 뿌려졌지만.
  37. 사실 배틀로얄 1편에선 물총이었지만…
  38. M1917을 사용.
  39. 다만, 이 점때문에 비탄의 아리아의 안티팬들은 이 점을 까기도 한다. 확실히 자신의 생명을 다루는 도구를 그저 멋으로만 평가한다면 그것은 무척 잘못되었다. 하지만 그 와중에 잘 쏘고 다닌다
  40. 사실은 아카이 슈이치는 죽지 않았다 코난 또는 아카이와 모종의 거래를 한 키르가 진짜같은 연극을 한셈이다 피는 옷속 또는 모자에 숨겨둔 장치에서 나온 물감인거고 아카이를 향해 쏜 총의 총알은 사실은 공포탄이였다 이후 아카이는 키르의 차를 타고 도망친다음 다른 사람으로 변장해서 정체를 숨기면 살아왔다 이사실은 주홍색 시리즈에서 밝혀진다.